코오롱 '인보사', 먼디파마에 총액 6700억 日 기술수출
코오롱 '인보사', 먼디파마에 총액 6700억 日 기술수출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11.19 12:0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금 300억원, 마일스톤 6400억원…계약해지 아픔 日 재도약
먼디파마, 국내 공동 프로모션 업체와의 계약…우려 완전 불식?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왼쪽)와 라만싱 먼디파마 대표가 일본 지역 기술권리 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의협신문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왼쪽)와 라만싱 먼디파마 대표가 일본 지역 기술권리 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의협신문

단순 통증치료 적응증 논란, 기술수출 반환 등 어려움을 겪던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 치료제 '인보사'가 재도약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반환 아픔을 겪었던 일본 지역에서 총액 6677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것.

코오롱생명과학은 글로벌제약사 먼디파마와 인보사에 대한 일본 지역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의 총액 6677억원(5억 9160만 달러)으로 반환 의무없는 계약금 300억원(2665만 달러)과 단계별 판매 마일스톤은 6377억원(5억 6500만 달러)이다. 국산 의약품의 단일국가 계약으로는 역대 최대규모이다. 

추가적인 경상기술로(로열티)는 일본내 상업화 이후 순 매출액에 따라 수령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먼디파마는 일본내에서 인보사 연구, 개발, 특허 및 상업화 할수 있는 독점권을 가지며, 계약기간은 일본내 제품 출시 후 15년이다.

코오롱생명과학 측은 "이번 계약으로 지난해 12월 5000억원 규모의 미츠비시타나베사측과의 계약파기에 따른 일본 시장 진출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게 됐다"며 "글로벌제약사인 먼디파마가 일본시장에서의 '인보사' 허가 및 상업화의 가능성을 더욱 높이 평가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먼디파마는 한국 내에서 코오롱생명과학과 인보사에 대한 공동 프로모션(영업)을 진행하고 있는 업체로 이번 계약으로 일본 시장 진출에 대한 우려를 완전히 해소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