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학회, "비윤리 회원 감시·징계 강화" 의협에 요구
가정의학회, "비윤리 회원 감시·징계 강화" 의협에 요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10.11 09:5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건강·생명 위해 무자격자 불법수술 방지 구체적 대책 마련 강조

대한가정의학회가 일부 병원에서 행해지는 무자격자에 대한 대리수술 근절을 위해 대한의사협회가 회원 감시와 징계를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가정의학회는 "최근 한 방송 매체를 통해 알려진 일부 병원들의 무자격자에 의한 수술과 대리수술은 많은 국민들을 경악과 분노케 하고 의료시스템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 주치의로서 환자와 의사의 신뢰를 최우선 가치로 생각하는 가정의학회는 의료계의 책임 있는 한 주체로서 이번 사건에 대해 책임감을 통감하며 수술실 불법행위에 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의협에 강력히 요구했다.

가정의학회는 "무자격자에게 수술을 맡기는 일은 비단 환자와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현행 의료법으로도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의협은 이러한 불법행위를 근절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대책을 세워 대다수 양심 있는 의료진들이 땅에 떨어진 신뢰를 회복하고 진료에 최선을 다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정의학회는 수술실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의협은 무자격자 수술이나 대리수술 등 의료법을 위반하거나 비윤리적인 의료 행위를 하는 회원에 대한 감시와 징계를 강화할 것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무자격자에 의한 불법 수술을 방지할 수 있는 구체적인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 달라고 거듭 요구했다.

또 "의료계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이러한 의료계의 자정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뿐만 아니라 이런 일들이 재발할 경우 방관치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