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대처 신속...의료계 '적절 대응' 확산 막아"
"메르스 대처 신속...의료계 '적절 대응' 확산 막아"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9.11 19:0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의료계·정부 메르스 대응 긍정 평가..."3년 전 같은 극심한 공포·혼란 없었다"
"검역단계 대응은 아쉬워"...해외 감염병 검역 선별기준·지침 개선 전문가와 검토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의협신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3년 만에 발생한 메르스 환자에 대한 정부와 의료계의 대처가 적절해 초기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는 긍정적 평가를 내놨다.

아직 추가 확진환자가 나타나고 있지는 않지만, 추가 유입 가능성과 2주인 잠복 기간 동안 감염 가능성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방심은 금물이라고 경계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1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과 대응체계에 관해 언급했다.

김 의장은 먼저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으로 많이들 놀라셨을 것이다. 그러나 3년 전 처음 접한 메르스로 겪었던 극심한 혼란과 공포는 없었다"면서 "방역당국은 물론 의료기관에서도 적절한 대응으로 감염병 초기 확산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해주었고, 정부도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공개를 통해 불필요한 국민 불안을 초래하지 않았다. 참 다행스러운 일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무엇보다 3년 전 메르스 사태는 첫 환자가 입국 후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보름이 걸렸지만, 이번에는 입국 후 확진판정까지 24시간, 그리고 언론을 통해 정보가 공개된 시점까지 27시간을 넘지 않았다. 이는 우리 사회가 지난 메르스 사태 이후 많은 반성을 통해 방역체계가 어느 정도 개선되고, 의료기관들의 대응도 달라졌다는 점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것이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다행히 현재까지는 접촉자들에 대한 관리가 잘 이루어지고 있고, 추가로 양성 판정 환자가 발생하고 있지 않지만, 안심해서는 안 된다"면서 "중동지역에서 추가적인 유입이 있을 수도 있고, 잠복기를 거쳐 접촉자 중에 추가로 확진환자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긴장의 고삐를 늦추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환자 발생에 대비한 긴급대응체계와 의심환자 격리병상은 물론 보호장구와 진단 시약 등을 충분히 확보하고, 일상 접촉자라 하더라도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하에 1:1 관리가 치밀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방역당국에서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확진 환자 입국 시 검역단계 대응에 대해 아쉬움도 토로했다.

김 의장은 "검역기준에 따라 조치가 이뤄졌지만, 더욱 주의 깊게 살폈더라면, 검역단계에서 더욱 적절한 대응도 가능했겠다는 아쉬움을 남긴다"라면서 "이런 점을 보완하기 위해서 메르스 질환을 포함하여 해외 유입 감염병의 검역 선별기준과 지침을 의학적 기준에 따라 개선하는 방안도 전문가들과 재검토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감염병에 대한 대응은 부족한 것보단 과도한 것이 더 낫다. 그러나 모든 발열 환자가 메르스 환자는 아니다"라면서 "국민도 이점을 상기하고 중동 방문력, 메르스 의심환자 접촉자가 아니라면 너무 지나친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 정부에서도 정확한 정보를 신속히 공개해 과도한 국민 불안이 야기되지 않도록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