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3 17:27 (일)
[신간] 아플 수 있어서 다행이다

[신간] 아플 수 있어서 다행이다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6.11 18:0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찬경 지음 / 재남출판사 펴냄 / 1만 5000원

ⓒ의협신문
ⓒ의협신문

수필가이자 안과전문의 정찬경 원장(부평밝은눈안과의원장)의 수필집 <아플 수 있어서 다행이다>가 재남출판사에서 출간됐다. 이 책은 저자가 일상에서 벌어지는 소소한 이야기들을 담담하고 소박하게 적은 수필집이다.

저자는 2013년 <한국수필>에 등단, 의협신문에 칼럼을 연재했고 한국수필가협회 이사, 한국의사수필가협회 이사, 국제PEN 한국본부 회원, 스페이스 에세이, 리더스 에세이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너는 아름답고> 등의 공저가 있다. 

시인이자 문학박사인 손해일 국제PEN 한국본부 이사장은 "<아플 수 있어서 다행이다>는 책 제목부터가 역설적이다. 큰 아들이 교통사고로 수술을 받으며 고통스러워 할 때, 간호사가 위로하며 건넨 말이 책 타이틀이 됐다. 우리의 생에 늘 고통과 번뇌가 많지만 비록 아프더라도 살아 있다는 자체가 큰 축복임을 작가는 말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따스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아이러니다"라며 "51편의 작품을 작은 주제별로 6부로 나눈 이 책에는 저자의 철학적인 사색에서부터 안과의사로서의 전문지식과 임상체험, 가족들과의 소소한 일상까지 망라돼 있다. 수필의 내용도 내용이지만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잘 다듬어진 문장에서 부단히 정진하는 정 작가의 열성적인 노력을 엿볼수 있다. 이제 정 작가가 글쓰기를 통해 터득해가는 인생 개안의 여정을 더듬어 보자"라고 서평을 썼다. 

 

간호사들의 손이 바빠졌다. 국소마취가 되었음에도 한 땀 한 땀 꿰맬 때마다 "아파요! 아파요!" 하고 아들이 소리를 질렀다. 가슴이 아파왔다. 그런데 그때 "아플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이니?"하고 간호사가 아들에게 말했다.
'그래! 맞다. 아플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의식도 못 찾고 누워있는 안타까운 사고환자들을 많이 보았을 간호사의 매정한 듯하면서도 정이 담긴 이 한마디가 머릿속을 맴돌았다. 우리가 일상에서 겪는 작은 아픔과 고민들이 괴롭긴 해도 그것들을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존재임을 늘 감사하며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 본문 중에서

 

이 책은 1부 어둠을 밝힐 수 있기를, 2부 꿈을 넘어 사랑으로, 3부 마음 속 우물에 작은 두레박을, 4부 창조하는 이에게 가난은 없다, 5부 그리운 그 시절의 나, 6부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 등으로 나눠졌다.

작가는 "시간이 지나면 희미해지고 마는 체험과 사색을 글이라는 그릇에 담아보고 싶었다. 첫발을 어렵게 뗀 뒤 한 걸음 또 한 걸음을 내딛던 어느 날, 글을 통해 나를 새롭게 발견할 수 있었다. 언어의 마력에 푹 빠지기도 하고 호수 위의 잔물결처럼 일렁거리는 기쁨도 맛보았다. 글을 쓰다 보니 곁을 볼 수 있었다. 주위 사람과 사물에 관심을 갖고, 마주보고 대화할 수 있는 여유를 얻었다. 글이 내게 준 값진 선물이다. 글을 쓰지 않았다면 기차처럼 철커덕거리며 앞만 보고 달려가는 삶을 살았을 것이다. 앞으로 가는 것보다 더 중요한 건 곁을 살피고 챙기며 함께 가는 것임을 어렴풋이 알 것 같다"고 전한다. 

또 "힘든 세상살이이지만 때때로 우리의 기운을 북돋워주는 것들이 있다. 순수하고 천진한 어린 아이의 모습, 정다운 가족과 이웃의 환한 얼굴, 나무와 꽃, 강과 바다, 하늘과 바람과 달과 별 같은 것들…. 우린 이런 것들로 인해 고달픈 일상에서도 다시 힘을 얻고 소소한 행복을 누린다. 그에 더해 좋은 책과 글이 있다. 이들은 늘 곁에 있는 다정한 벗이다. 언제든 우리와 기쁨과 슬픔을 나누고 때론 우리를 있는 모습 그대로 끌어 안아준다. 나의 어설픈 글들도 읽는 이들에게 작으나마 힘과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인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