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봉직의들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우리가 지킨다"
병원 봉직의들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우리가 지킨다"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8.05.21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전국 병원의사모임...대책위 구성, 조직 활성화 모색
정영기 병의협 회장 "의료환경 정상화 위해 궐기대회 참여"
전국 병원의사 모임이 19일 서울역 티원에서 열렸다. 병원의사협의회가 주최한 이날 모임에서는 병원의사 활성화와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법률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의협신문
전국 병원의사 모임이 19일 서울역 티원에서 열렸다. 병원의사협의회가 주최한 이날 모임에서는 병원의사 활성화와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법률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의협신문

전국 3만 8000여 봉직의사(병원의사)의 대표협의체인 대한의사협회 산하 대한병원의사협의회(병의협)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에 연루된 봉직의사를 비롯한 의료진들의 법률 지원과 대응을 전담하는 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병의협은 19일 서울역 티원에서 전국병원의사 모임을 열어 의협 및 지역의사회 협조 방안과 조직 활성화 전략을 모색했다.

정영기 병의협 회장은 "이대목동병원 사건은 비정상적인 의료제도와 병원환경이 빚은 합작품임에도 의료진 개인의 과실로 규정하고 법적 책임을 물으려 한다"면서 "환자와 의사가 안전하고,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정상적인 의료환경과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영기 대한병원의사협의회장 ⓒ의협신문
정영기 대한병원의사협의회장 ⓒ의협신문

"정부는 허울뿐인 지원과 비현실적인 규제만 내놓을 게 아니라 제도적·재정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한 정 회장은 "환자의 안전에 직결되는 의사들이 충분한 휴식과 정상적인 근로시간을 보장받지 못한 채 법적 보호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계기로 비정상적인 의료환경을 개선하고, 봉직의사들이 사람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다함께 힘과 지혜를 모으자"고 당부했다.

이날 전국 병원의사 모임에서는 신생아 중환자실 사망 사건으로 법정에 서야 하는 이대목동병원 의료진들을 돕기 위해 병의협 임원진을 주축으로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구속 사태 대책위원회(위원장 유지혜·복지이사)를 구성키로 했다. 

유지혜 병의협 대책위원장은 "대한소아청소년과개원의사회·바른의료연구소 등과 협력해 진실을 규명하고,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과 연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대응 방안을 설명했다.

병의협은 조직 활성화를 위해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회원들이 실속있는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 개선 작업을 추진하고, 노무·세무·법무 등 전문적인 자문을 통해 병원의사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