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3 06:00 (토)
수술 불가능 간암, '항암제' 보다 '색전술+방사선'이 효과 우수

수술 불가능 간암, '항암제' 보다 '색전술+방사선'이 효과 우수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26 17:4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색전술+방사선 병행치료 환자군, 55주 생존 및 약 11% 수술도 가능
서울아산병원, "전향적 연구로 국제 간암치료 가이드라인 개선 기대"

(왼쪽부터) 서울아산병원 임영석 교수(소화기내과), 윤상민 교수(방사선종양학과), 류백렬 교수(종양내과)
(왼쪽부터) 서울아산병원 임영석 교수(소화기내과), 윤상민 교수(방사선종양학과), 류백렬 교수(종양내과)

간암으로 진단된 환자 중 상당수는 암 세포가 간 내 주요 혈관까지 침범해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전 세계적으로 표적항암제 치료가 이뤄지고 있지만 결과는 좋지 않다.

이러한 간암 환자의 생존기간을 조금이라도 늘리기 위한 여러 연구가 국내·외에서 진행돼 왔지만, 지금까지 전향적으로 그 효과가 입증된 연구는 거의 없었다.

그런데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임영석 교수, 방사선종양학과 윤상민 교수, 종양내과 류백렬 교수팀은 간암이 간 내 혈관(문맥)까지 침범한 환자에게 경동맥화학색전술과 방사선치료를 병행하면 표적항암제 치료보다 환자의 생존 기간을 늘릴 수 있다는 사실을 전향적 연구로 최근 밝혀냈다.

서울아산병원이 병행 치료법을 직접 고안해 2004년부터 지금까지 1000여 명의 간 문맥 침범 간암 환자에게 적용하며 임상 경험을 쌓아왔는데, 이번 연구로 의학적인 근거가 더해졌다.

연구팀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간 문맥 침범 간암으로 진단받은 환자 중 9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표적항암제 치료와 병행 치료를 각각 실시한 후 결과를 분석했다.

병행 치료법은 간암 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간 동맥에 항암제를 투여한 뒤 혈관을 막아버려 암 세포를 괴사시키는 경동맥화학색전술과, 방사선으로 간 문맥에 있는 암 세포를 줄이는 방사선치료를 같이 시행하는 방법이다.

그 결과 표적항암제 치료 환자의 평균 생존 기간은 43주였고, 병행 치료를 받은 환자는 평균 55주 동안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병행 치료를 받은 45명 중 5명(약 11%)은 수술을 시행해 완치될 수 있을 정도로 암 크기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기간 동안 약물 치료 그룹에 포함된 환자들은 표적항암제인 소라페닙 400mg을 하루에 2번씩 꾸준히 복용했다. 병행 치료 그룹에 해당하는 환자들은 1차로 경동맥화학색전술을 받고 약 3주 동안 혈관 침범 부위를 중심으로 국소적으로 방사선치료를 받은 다음 6주마다 색전술을 반복적으로 받았다.

윤상민 교수는 "간 내 혈관으로 암세포가 침범한 진행성 간암의 경우, 무작위 대조군 연구로 효과가 입증된 치료법은 전 세계적으로 표적항암제인 소라페닙밖에 없었다"며 "이번 전향적 연구 결과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간암 치료 가이드라인이 변경되는 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영석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서울아산병원이 그동안 쌓아온 임상 경험으로 효과적이라고 판단하고 시행해오던 병행 치료법의 효과를 학문적으로 입증했다"며 "특히 소화기내과·방사선종양학과·종양내과·영상의학과, 그리고 임상시험센터, 의학통계학과 등 서울아산병원의 여러 진료과가 협력해 내부 역량만으로 진행된 연구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암 분야에서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자마 온콜로지(JAMA Oncology, IF=16.559)> 온라인 판에 최근 게재됐으며,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아 진행됐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