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학부생이 SCI 등재 국제 학술지 논문 게재
의대 학부생이 SCI 등재 국제 학술지 논문 게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23 15:1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대 2학년 최유진 학생 '사회인지기능 저하' 원인 밝혀
최유진 학생
최유진 학생

의과대학 학생이 최근 SCI 등재 국제 학술지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이태영 교수 연구팀에 제1저자로 참여한 서울의대 의학과 2학년 최유진 학생.

이들의 연구(Aberrant within- and between-network connectivity of the mirror neuron system network and the mentalizing network in first episode psychosis)는 최근 조현병 분야 대표 국제학술지 <조현병연구(Schizophrenia Research, IF=4.337)>에 게재 승인됐다.

이 연구는 초발정신병 환자가 보이는 사회인지기능 이상을 f-MRI를 이용해 밝힌 것이다. 특히 거울뉴런(mirror neuron)이라고 불리는 대뇌 부위의 기능적 네트워크 결함이 사회인지기능 저하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규명했다.

학습량이 가장 많은 의대 본과 재학생이 학기 중 논문을 내는 것은 매우 드문 사례라고 병원측은 설명했다.

최유진 학생은 방학을 이용해 해당 연구팀에서 연구를 수행했다. 이 연구 이전에도 앞선 연구팀이 조현병 발병 경로를 역학조사로 밝힌 메타연구에서도 참여해 조현병 분야 최고 학술지 <조현병회보(Schizophrenia Bulletin, IF=8.054)>에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린 경험이 있다.

최유진 학생은 "이 분야에 관심이 많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의과대학 매살론(Daniel Mathalon) 교수 연구실에서 전기생리 연구법을 배웠다"며 "앞으로 뇌영상과 전기생리를 결합한 융합연구를 시도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유진 학생의 지도교수인 권준수 교수는 "연구실에 학생연구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만큼 이번 연구 외에도 방학을 이용해 본인이 원하는 연구기회를 최대한 제공하겠다"며 "최유진 학생은 이미 많은 경험을 쌓은 만큼 더 좋은 연구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일환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