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3 06:00 (토)
"만성 B형간염, 비만이면 간암 위험 높다"

"만성 B형간염, 비만이면 간암 위험 높다"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3.29 14:3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 B형간염 환자 37만 322명 빅데이터 연구

박상민 교수
박상민 교수

성인 만성 B형간염 환자의 비만은 간암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상민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수팀(1저자 김규웅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만성 B형간염 환자 37만 322명을 대상으로 2007부터 9년 간 추적해 비만과 간암 발생 연관성을 조사했다.

연구결과 고도비만(BMI 30이상)은 정상체중(BMI 18.5-22.9)에 비해 간암 발생 위험도가 남성 22%, 여성 4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도비만이 아닌 비만(BMI 25-29.9)은 남성의 경우는 차이가 없었으나 여성은 25% 간암과 발생 위험도가 높았다.

만성 B형간염 환자의 체질량 지수와 간암 상관관계를 조사한 대규모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박상민 교수(가정의학과)는 "같은 비만도일 때 여성은 지방량이 더 많기 때문에 간암 위험도 남녀 차이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비만인 B형간염 환자를 위한 맞춤건강 체중관리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 비만 또는 높은 체질량 지수는 인슐린 분비와 염증 반응과 연관돼 간암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향후 B형간염 환자 관리에서 체중의 중요성 근거를 도출하는데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이 중요한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사협회에서 발행하는 <자마 온콜로지(JAMA-Oncology)> 최근호에 발표됐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