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관 고려의대 교수, 암환자 희망 위한 따뜻한 나눔
이재관 고려의대 교수, 암환자 희망 위한 따뜻한 나눔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03.22 17:0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기암 환자 위해 호스피스ㆍ완화의료센터 3000만 원 쾌척
소외계층 암예방사업 등 여성건강 공공의료서비스 지원
이재관 고려의대 교수(왼쪽 넷째)가 말기암환자를 위해 써달라며 호스피스ㆍ완화의료센터에 3000만 원을 기부하고 한승규 고대구로병원장(왼쪽 다섯째)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의협신문
이재관 고려의대 교수(왼쪽 넷째)가 말기암환자를 위해 써달라며 호스피스ㆍ완화의료센터에 3000만 원을 기부하고 한승규 고대구로병원장(왼쪽 다섯째)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의협신문

이재관 고려의대 교수(고대구로병원 산부인과)가 22일 말기암환자를 위해 써달라며 호스피스ㆍ완화의료센터에 3000만 원을 기부해 훈훈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이재관 교수는 "돌아가신 어머니의 임종을 호스피스에서 지켰다"며 "말기암환자의 고통을 나누고 희망을 주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자궁경부암 등 여성암 국내 최고 권위자이기도 한 이 교수는 "암치료기간 동안 환자와 가족이 겪는 고통과 불안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며 "투병과 간호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어 하는 암환자 가족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여러 사회적 노력과 제도적 지원이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승규 고대구로병원장은 "크고 작은 나눔이 이어지면서 말기암환자들에게 큰 위안이 되고 있다"며 "희망을 키우는 아름다운 동행에 더 크고 따뜻한 마음이 모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관 교수는 대한산부인과학회 산하 여성건강미래위원회 초대 위원장으로 다문화가정과 저소득층 여성에게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무료접종, 국내외 의료봉사 등을 이끌며 의료소외계층 암 예방사업을 펼치며 공공의료 강화에 앞장서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13세 여중생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시범사업을 비롯한 국가필수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등 여성 건강과 국민복지 향상을 위한 공공의료서비스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