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在正회장 취임
金在正회장 취임
  • 장준화 기자 chang500@kma.org
  • 승인 2000.05.04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정(金在正) 회장은 2일 “수가단체계약에 있어 의료계가 원하는 적정수가가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金 회장은 의협 동아홀에서 있은 취임식에서 “의협이 추구해 왔던 전통을 어어가면서 수세적이기 보다는 공세적인 의협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하고, “국민건강의 파수꾼으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사회에서 진정으로 사랑받는 의협이 될 것”을 다짐했다.

金 회장은 “지금 의료계는 생사의 기로에 서 있으며, 앞에 놓인 고난을 딛고 힘차게 전진할 때”라고 말하고 “이 기회에 의료의 새틀을 짜는 역사의 창조자가 되자”고 강조했다.

한편 취임식에는 박희백 의정회장, 지제근 의학회장, 박길수 의협대의원회의장, 이봉영 인천광역시의사회장, 최규돈 경기도의사회장, 김건상 의협대의원회부의장, 그리고 신임 의협 집행부 임원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