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희 회장 "이대목동병원, 경찰 몰아가기식 조사 안돼"
김숙희 회장 "이대목동병원, 경찰 몰아가기식 조사 안돼"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8.01.18 08:3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생아중환자실 주치의 만나 '회원은 끝까지 지킬 것' 약속

서울특별시의사회 김숙희 회장은 16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 주치의 조수진 교수를 직접 만나 위로를 전하고 향후 대책마련 및 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이날 김 회장은 조 교수의 법률대리인 이성희 변호사로부터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 설명 듣고 "사태의 본질은 우리나라 의료시스템의 총체적 문제"라며 "언제 무너져도 이상하지 않은, 부실 공사로 위태롭게 막아 놨던 댐이 무너졌을 뿐이다. 이와 같은 안타까운 사고로 인해 신생아중환자실을 지켜줘야 할 숙련된 의료진들이 하나, 둘 떠나가면 우리나라 신생아중환자실에 의료진은 단 한 명도 남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이번 사건 수사가 마녀사냥식으로 진행되는 것은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하고 "조수진 교수와 전공의를 범죄자로 단정하고 몰아가기식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경찰, 잘못된 여론을 조장하는 언론의 오보에 대해서도 감시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많은 어려움과 고통 속에서도 성실히 조사에 임하며 최선을 다하고 있는 조수진 교수와 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한다. 오해와 비난에도 꿋꿋하게 대처해달라"고 당부하고 "의료적·법률적 지원을 포함해 최대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