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부터 '치매의심환자 MRI 검사' 급여
새해부터 '치매의심환자 MRI 검사' 급여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7.12.26 12:2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인지기능검사 통해 경도인지장애로 확인된 환자 대상
본인부담 30∼60%...기본촬영 7∼15만원, 정밀촬영 15~35만원

내년 1월 1일부터 60세 이상 치매 의심환자의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26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및 치매국가책임제 후속 조치로, 오는 1월 1일부터 만 60세 이상 치매 의심환자(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 건강보험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그간, 치매에 대한 MRI 검사는 경증이나 중등도 치매로 진단되는 경우만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치매 의심단계에서 MRI 검사를 한 경우 모두 비급여로, 비용을 전액 본인이 부담해야만 했다. 

ⓒ의협신문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치매 진단은 환자 문진, 일상생활 수행능력 평가, 신경인지기능검사 등을 통해 주로 이뤄지지만, 치매 초기 또는 의심단계에서 원인을 감별하고 치료방침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MRI 검사가 필요하다.

특히, 치매 전단계 상태로 알려진 경도인지장애의 경우 매년 10~15%가 알츠하이머형 치매로 이행되며, 이를 진단하는 데 있어 MRI 검사가 유용한 도구로 알려져 있다. 경도인지장애(Mild Cognitive Impairment, MCI)는 같은 연령대에 비해 인지기능, 특히 기억력이 떨어져 있으나 일상생활을 수행하는 능력은 보존된 상태로, 향후 치매로의 이행이 의심되는 정상노화와 치매의 중간 상태를 의미한다.

새해부터 급여되는 뇌 MRI 검사는 촬영기법과 범위가 환자별로 매우 다양하므로 다를 수 있으나, 건강보험 적용 시 환자 본인이 내는 부담금은 30∼60%로 실제 액수는 기본 촬영 시 7∼15만원, 정밀 촬영 시 15~35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경도인지장애 진단 시 최초 1회 촬영 이후 경과관찰을 하면서 추가 촬영하는 경우와 60세 미만의 경도인지장애 환자에 대해 실시하는 경우에는 본인부담을 80%로 해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0월 1일 "치매 신경인지기능검사 건강보험 적용에 이어 치매 의심 환자에 대한 MRI 건강보험 적용으로 치매 진단에 필수적인 각종 평가도구나 검사는 모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면서 "앞으로도 의학적 타당성이 확보된 치매 진단·치료에 필수적인 항목들은 지속적으로 건강보험 적용 확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