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5 06:00 (토)
"아듀~ 이촌동 회관" 의협 마지막 상임이사회

"아듀~ 이촌동 회관" 의협 마지막 상임이사회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7.10.25 12:17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3차 회의 끝으로 46년 현 회관과 '작별'
추무진 회장 "새 회관, 의협 새로운 도약 기대"

▲ 25일 마지막 의협 상임이사회를 마친 이사들이 의협회관 현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대한의사협회가 현 회관에서 마지막 상임이사회를 갖고 46년 세월을 함께한 회관을 떠난다.

의협은 25일 오전 7시 서울 용산구 이촌동 의협 회관 3층 회의실(구 '동아홀')에서 제123차 상임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선 상반기 정기 감사, 세계의사회 총회 참석 결과, 일차의료살리기 특별위원회 간담회, 약학대학 학제개편 정책자문단 3차 협의회, 의료평가조정위원회, 의료인 폭력 피해 신고센터 운영위원 구성 등 상임이사별 보고가 있었다.

또 회관 신축 추진 관련 지역·직역별 자문위원 구성을 위한 규정 개정안, 전공의 폭행 혐의 회원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 부의안 등 안건을 의결했다.

추무진 의협 회장은 "임기 중 현재 회관에서 마지막 상임이사회를 갖게 돼 감회가 새롭다. 그동안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추 회장은 "비상대책위원회를 지원하면서 각자 맡은 현안 해결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 새로운 회관이 협회의 새로운 도약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협 집행부는 이날 상임이사회를 끝으로 현 회관에서 회무를 종료하고, 오는 10월 30일부터 서울 용산구 삼구빌딩에 마련된 임시 회관에서 업무를 이어간다.

▲ 의협 이전을 이틀 앞둔 25일 의협 상임이사들과 전 직원들이 의협회관 앞에서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지난 1972년 준공돼 46년째 버티고 있는 의협 회관은 콘크리트 구조물 등 내부 자재의 노화 현상에 따라 2016년 실시한 진단에서는 건물 철거 직전 단계인 'D등급'을 받았다.

의협 대의원회는 4월 23일 제69차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의협 회관 신축 방안을 의결했으며, 집행부는 김건상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이사장을 의협회관신축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해 본격적인 신축 작업에 착수했다.

9월 20일 설계 공모 당선작이 결정됐으며, 내년 4월경 지하 4층 지상 5층 규모로 착공할 예정이다. 회관 신축을 위한 기금 모금은 10월 25일 현재 11억 9054만 3740원, 목표액 대비 11.91%가 약정됐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