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성인 대장내시경 검사 '빨간불'
50대 성인 대장내시경 검사 '빨간불'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7.09.25 16:33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마다 정기 대장내시경 검사…2명 중 1명 받는데 그쳐
소화기내시경학회, "캠페인 통해 내시경 검사 중요성 알릴 것"

5년 마다 정기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하는 50대의 대장내시경 검사 비율이 49.2% 밖에 되지 않아 대장암 발병 위험에 그대로 노출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30∼50대 성인 중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비율은 78.5%를 보인 반면, 대장내시경 검사는 40.4%에 그쳐 대장암 예방 및 조기검진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는 국내 최초로 소화기 내시경 경험 및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결과를 공개했다.

서울·경기·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에 거주하는 30세 이상 59세 이하 남녀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 결과, 건강검진을 받은 적 있는 930명 중 20.1%는 소화기 내시경 검사를 한 번도 받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정기적인 소화기 내시경 검사가 필요한 40∼50대의 경우 약 8중 1명(12.6%)이 한 번도 해당 검사를 받지 않아, 여전히 위암과 대장암의 발병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우리 나라가 위암과 대장암 모두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음에도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비율은 78.5%를 보인 반면, 대장내시경 검사는 40.4%에 그쳤다.

무엇보다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가 대장암 예방 및 조기 진단을 위해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50세부터 5년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음에도, 건강검진 경험이 있는 50대 응답자(N=338) 중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은 49.2%밖에 되지 않아 우리 사회가 대장암 예방에 소극적이라는 사실을 보여줬다.

위내시경의 경우 학회가 40세부터 2년마다 1번씩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면서 위내시경 검사 비율이 증가하고 있지만, 40∼50대의 약 7명 중 1명 (13.5%)은 단 한번도 위 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태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이사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위내시경 검사에 대한 인지도 및 검사율은 높은 반면, 대장내시경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 수준은 아직도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또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대장암을 예방하고 조기 발견하기 위해 의료계가 국민들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대장내시경의 필요성을 알려야 함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설문조사결과 주목할 만한 점은, 소화기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들은 '내시경검사를 받으면 고통스러울까 걱정된다'는 응답이 많았는데, 실제로 소화기 내시경 검사 경험이 있는 응답자들은 내시경 검사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는 점이다.

'내시경 검사를 받기를 잘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의 95.9%가, 대장 내시경의 경우 97.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검사를 통해 나의 건강상태를 확실히 알 수 있어서'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가장 높았다.(위내시경: 83.9%, 대장내시경: 85%, 중복 응답)

김용태 이사장은 "소화기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들이 잘못된 정보를 많이 갖고 있는 것을 이번 조사를 통해 알 수 있었다"며 "학회는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소화기 내시경 검사의 중요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전반적으로 소화기 암에 대한 정보 인지 수준이 높았으나, 가족력이 없어도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사실에 대한 인식 수준 (71.9%)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반 내시경(위내시경26.3%, 대장내시경 10.9%)에 비해 진정 내시경(위내시경 44.7%, 대장내시경 80.3%) 검사를 받는 비율이 높았음에도, 진정내시경에 대한 올바른 정보 획득 수준이 높지 않았다.

이밖에 진정 내시경 검사 시에는 의사의 질문에 반응이 가능함에도 약 60%의 응답자들이 이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검사 후 기억력이 감퇴될 수 있다(32%)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도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7-09-26 12:35:13
학회 교수놈들은 내시경 원가부터 계산해봐라. 멍충아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