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제3회 치매학술심포지엄 개최
명지병원, 제3회 치매학술심포지엄 개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7.09.11 17:0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알츠하이머의 병태생리, 진단 및 치료' 주제

명지병원은 오는 9월 15일 오후 2시 병원 대강당에서 국내외 알츠하이머 전문가들을 초청, 제3회 치매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명지병원 백세총명치매관리지원센터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알츠하이머의 병태생리, 진단 및 치료에 관한 최신 지견'을 주제로 세계적인 타우 단백질 관련 연구의 권위자인 타이완국립대병원 Chen, Ta-Fu 교수를 비롯, 국내외 석학들이 참여해 알츠하이머 진단과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을 소개할 예정이다.

한설희 교수(건국대병원/대한노인신경학회 회장)와 이재홍 교수(서울아산병원/대한치매학회 이사장) 등이 좌장을 맡게 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타이완 국립대병원 Chen, Ta-Fu 교수가 '알츠하이머에서 타우단백질의 역할', 서상원 교수(삼성서울병원)가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을 위한 바이오마커', 박선아 교수(KAIST KI헬스사이언스연구소)가 '알츠하이머병의 질병치료 전략'을 발표한다.

또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가 '알츠하이머의 비침습성 뇌자극 치료', 최성혜 교수(인하대병원)가 '경도인지장애와 알츠하이머의 인지중재 치료', 한현정 교수(명지병원)가 '치매와 알츠하이머의 인지여가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한다.

지난 2013년 2월 민간병원 최초로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을 발족한 명지병원은 산하 기구로 '백세총명관리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백세총명학교'를 비롯한 다양한 경도인지장애 예방과 관리, 치료 및 연구,  재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또 지난 7월 '치매국가책임제 하에서의 지역병원의 나아갈 길'이라는 주제로 치매관리사업에 대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데 이어 이번에는 '알츠하이머의 병리생태'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됐다.

명지병원 백세총명치매관리지원센터장 겸 경기도광역치매센터장 김우정 교수(정신건강의학과)는 "문재인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와 같은 치매관리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에 발맞춰 의학자들이 한데 모여 알츠하이머에 대한 병태생리를 밝혀내고 치매의 진단과 치료에 새로운 장을 여는 바람직한 시도가 되길 기대 한다"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 연수평점 3점이 부여되는 제2회 명지병원 제3회 치매학술심포지엄 참가 신청 및 문의는 전화(031-810-6141) 또는 이메일(neuro-info@naver.com)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