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대 노의사 "몸이 허락하는 그 순간까지 봉사"
90대 노의사 "몸이 허락하는 그 순간까지 봉사"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7.08.18 12: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외학술복지재단 17일 제5회 성천상 시상식

이종호 중외학술복지재단 이사장이 한원주 수상자에게 기념패를 전달했다.
한원주 매그너스 재활요양병원 과장(내과)이 헌신적인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적 귀감이 되는 의료인을 격려하는 성천상과 상금 1억원을 받았다.

JW중외제약의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은 17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5회 성천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JW중외제약의 창업자인 고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려 음지에서 헌신적인 의료봉사활동으로 사회에 감동을 주고 귀감이 된 참의료인을 찾아 격려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한원주 과장은 1949년 경성여자의학전문학교(고려대 의대 전신)를 졸업한 뒤 1979년 안정된 삶이 보장된 개인병원을 정리하고 의료선교의원에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를 돌보기 시작했다. 그는 2008년 82세의 나이로 매그너스 재활요양병원 내과 과장으로 부임해 현재까지 노인 환자를 위해 인술을 실천하고 있다.

한원주 과장은 "의사라면 당연하게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인데 영예로운 상을 받아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몸이 허락할 때까지 소외계층을 위한 삶을 살겠다"고 약속했다.

이성낙 성천상위원회 위원장은 "개인의 영달을 뒤로한 채 소외계층의 질병을 치유하는데 헌신하겠다는 한원주 과장의 신념이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과 부합한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2011년 이종호 JW중외제약 명예회장이 사재 200억원을 출연해 만든 비영리 공익법인이다. 참인술을 실천하는 의료인을 발굴하는 성천상 시상 사업과 학술·장학 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장애인의 예술적 재능을 육성할 수 있는 메세나 활동과 복지 사업도 주요 활동영역이다.

홀트일산복지타운 소속의 중증 지적장애인으로 구성된 '영혼의 소리로' 합창단을 14년째 후원하고 있다. 그림에 관심과 소질이 있지만 전문적인 교육을 받지 못하는 장애 미술인을 대상으로 하는 'JW 아트 어워즈'도 매년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