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한방난임 치료비 지원 사업 검증해야"
"부산시 한방난임 치료비 지원 사업 검증해야"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7.02.08 17:30
  • 댓글 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의사회 "한방난임 보고서 기본 설계 오류" 성명
임상시험 안전성 검토 없어...세금 집행기관 '직무유기'

▲ 부산시한의사회 한방난임치료 지원사업 포스터
부산광역시의사회는 8일 부산시와 부산시한의사회가 진행하고 있는 '한방 난임 치료비 지원 사업'이 환자군·대조군 선정 등 기본 연구설계는 물론 안전성에 대한 검토도 거치지 않았다며 공정한 검증을 요구하고 나섰다. 

부산시와 부산시 한의사회는 2014년부터 3년째'한방 난임 치료비 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한의사협회 산하 부산광역시의사회는 8일 "난임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겠다는 순수한 취지는 백번 공감하지만 연구 내용이 객관적이지 못하다면 그 결과를 다수의 환자에게 적용할 수 없다"면서 "2014년부터 진행한 세 차례 연구 모두 대조군 선정과 같은 기초 디자인은 물론 난임 환자 정의(Definition)에 따른 환자군 선정 등 기본설계가 잘못됐다"고 밝혔다.

"더욱이 사람을 대상으로 임신 목적의 임상실험에서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를 거치지 않았다"고 지적한 부산시의사회는 "또한 태아의 안전성에 대한 검토가 없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또한 "현대의학의 난임 시술 결과를 잘못 이해해 한방치료가 경제적 우월성이 있는 것처럼 해석하는 것은 국민과 난임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수많은 산부인과 의사들을 호도하는 것"이라며 "잘못된 연구를 기반으로 매년 사업을 확대하고, 나아가 타 지역에서도 시행하려는 태도는 자연과학을 기반으로 하는 의료인들이 취할 태도는 아니다"고 밝혔다.

시민의 세금으로 한방난임 치료비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부산시의사회는 "소중한 세금의 사용처를 결정하는 부산시 의회와 그 집행을 관리·감독하는 부산시가 제출된 자료에 대한 정확한 검증 없이 해마다 사업 예산을 증액한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부실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모자보건법을 개정한 의원들도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부산시의사회는 '한방 난임 치료비 지원 사업' 3개년의 결과를 제3기관에 의뢰해 공정한 검증 절차를 거칠 것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부산시에서 공청회를 열어 시민에게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치료법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사회 2017-02-10 15:24:28
가만 두면 안됩니다... 사정없이 들쑤셔서 누가 이런 말도안되는 짓을 벌이는지 알아내는게 좋겠습니다. 아주 국민의 돈을 떼거리로 덤벼들어서 눈먼 돈 만들고 있어요

건강 2017-02-10 15:23:47
건강보험의 목적이 무엇인가요? 국민의 건강을 최대로 향상시키기 위해 있는거겠죠?
저런 건 나중에 받을 거 다 받아보고 심심풀이로나 받으라고 해요 진짜 필요한 곳에 돈을 좀 대주라고요

심평원 2017-02-10 15:22:36
야.... 누구는 근거가 있는걸 해도 삭감하고
누구는 근거가 없는데도 오히려 키워주고.....
야 뒷돈이라도 받아먹고 있는거 아닐까 싶은 생각마저 든다.

어처구니 2017-02-10 12:50:59
제발 국민들의 건강을 생각해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이 무슨 이득이라고 지원을 합니까..ㅜㅜ 국민의 혈세를 헛된곳에 쓰지 말아주세요

김단우 2017-02-10 12:48:42
내가 제대로 읽은건지 다시한번 읽어봤다
연구자체가 문제가 있는데 이걸 지원해준다고? 세상이 단단히 미쳐돌아가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