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기증, 그 숭고한 뜻 기리며" 심포지움
"장기기증, 그 숭고한 뜻 기리며" 심포지움
  • 박소영 기자 syp8038@daum.net
  • 승인 2017.01.23 21:3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기증원, 장기기증 활성화 심포지엄 20일 개최
고령·소아 장기기증 활성화에 대한 의료진 관심 촉구

 
한국장기기증원이 '뇌사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심포지엄'을 2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전년대비 14% 상승한 뇌사장기기증 성과를 공유하고 의료진들의 장기기증 노하우를 나누는 자리가 됐다.

기증원은 "독립 장기구득기관인 한국장기기증원이 2011년 업무를 시작하며 당시 268건이던 기증건수는 368건으로 100건이 껑충 뛰었고, 이후 해마다 증가했다. 5년 만인 지난해 2011년의 2배를 넘는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특히 "2016년에는 뇌사장기기증자가 573명으로 전년(501명)대비 14.3% 올랐다. 인구 100만명당 뇌사장기기증자 수를 나타내는 지표인 pmp가 9.9에서 드디어 두 자릿수인 11로 상승했다"며 "우리나라 pmp는 독일(10.8), 뉴질랜드(11.5), 브라질(14.1)등 일부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더 발전할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자평했다.

기증원은 장기기증이 매년 조금씩 늘어날 수 있었던 배경으로, 기증원이 운영하는 '뇌사장기기증활성화 프로그램' DIP(Donation Improvement Program)를 들었다. 병원 실정에 맞도록 운영함으로써 기증률을 높일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권순찬 교수(울산대학교 신경외과)는 "신경외과의들이 뇌사추정자를 기증자로 인지하는 게 중요한 변수다. 뇌사자의 경우 의미 없는 coma therapy 적용을 지양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한상엽 교수(일산백병원 신장내과)는 '뇌사자의 전반적인 의학적 관리'를 발표하며 "이식된 장기 기능 향상을 위해 고령화 되고 있는 뇌사자 기증에 맞는 관리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준동 교수(서울대학교병원 소아중환자의학과)는 "소아뇌사자 보호자 면담의 단계적 제안과 함께 소아 뇌사장기기증의 활성화를 위해 의료진이 조금 더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제언했다.

 
이 외에도 12년 전 심장이식을 받고 건강한 삶을 살고 있는 김영희 구득자(전 초등학교 교사)가 이식을 받은 환자들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에 대한 사례 발표를 진행했다.

황의수 보건복지부 생명윤리정책과 과장은 "매년 장기기증이 늘어나는 원동력은 장기기증 활성화에 노력을 아끼지 않는 많은 분들의 노력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생명을 나눠주신 기증자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그 숭고한 뜻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도 노력하겠다"는 말을 전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한국장기기증원과 협약을 맺은 70여개 병원 의료진과 장기이식센터, 보건복지부, KONOS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