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성분명 처방 의무화는 처방권 침해"
의협 "성분명 처방 의무화는 처방권 침해"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6.12.23 12:09
  • 댓글 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편익과 재정절감 위해 선택분업 도입해야
약사회 성분명 처방 의무화 여론 조성에 일침

 

대한의사협회가 23일 약사회의 성분명 처방 의무화 주장에 대해 "의사의 고유 권한인 처방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결과를 초래해 의약분업의 원칙을 파기하는 사안으로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밝혔다.

 

"의약분업 원칙에 따라 환자의 특성과 약의 효능을 고려해 의학적인 판단에 따른 적합한 약을 의사가 처방하면 약사는 의사의 처방전 그대로 조제하고 복약지도를 충실하게 하면 된다"고도 강조했다.

"무분별한 약의 오남용을 줄이는 것이 의약분업의 목적"이라며 의약분업 원칙도 환기시켰다.

이른바 '의료기관 조제 확대안' 카드도 꺼내 들었다.

의협은 "65세 이상 노인과 영유아·장애인 등을 의약분업 예외 대상으로 삼아 진료와 처방·조제를 의료기관에서 원스톱으로 하도록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국민의 편익을 제고하고 건강보험 재정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의약분업 재평가를 통해 환자가 조제 장소와 주체를 선택할 수 있는 선택분업제도를 도입하자"고도 촉구했다.

의협의 선택분업 도입과 성분명처방 반대 입장 발표는 최근 대한약사회 등이 성분명 처방 의무화 도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데 따른 대응이다. 약사회는 "모든 복제약을 구비하기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등의 이유로 성분명 처방 의무화 도입 여론을 조성하려 하고 있다.

의협은 약사회의 이같은 움직임에 "약사가 특정 복제약을 환자에게 강요하는 상황이 초래돼 약효가 상이한 재고약 처분에 성분명 처방이 악용될 소지가 다분하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처방에 따른 조제 과정에서 약사의 복약지도 소홀 등의 논란이 지속되는 만큼, 복약지도료와 조제료, 의약품관리료 등의 수가 항목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를 해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2016-12-28 20:47:23
의사들도 충분히 약이 드는지 확인하려면 동일 제품을 꾸준히 썼을때가 더 효율적일텐데, 성분명 처방시엔 정확한 용량으로 복용이될지.. 카피약마다 조금씩 다를거 같은데..

김정필 2016-12-28 20:45:05
무분별한 약의 오남용 줄이려고 의약분업 내세울땐 언제고, 이제는 오차범위 깡그리 무시하고 성분명 처방하자고?

대단하다 2016-12-27 21:42:57
어떻게 이렇게 염치가 없을 수 있는건지ㅎㅎ

아니 뭔가 새로운 권한을 갖고 싶으면 최소한 지금 하는 일이라도 잘 하면서 뭘 더 요구해야 하는거 아닌가....

지금 할 복약지도 같은거나 좀 잘 하십시오ㅎㅎㅎ

약사도 2016-12-27 21:38:28
이게 어딜봐서 국민을 위한 일인지???

생각해보면 내 환자가 내 처방 받고 나한테 와서 왜 병이 안 낫냐고 하실텐데

나는 그 환자가 무슨 약을 먹고 있는지 모르는 그런 상황 아닌가요?

웃음이 나옵니다 그

데이빗 2016-12-27 21:36:24
진짜 뻔뻔하네요.... 이건 심해도 너무 심한거 아닌가?

나는 나한테 익숙한 약을 제일 잘 쓸 수 있다구요! 어디서 굴러먹다 왔는지도 모르는 짭퉁약은 쓰고 싶지 않은데?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