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0 15:18 (월)
유한양행, 베링거인겔하임 주요 품목 싹쓸이

유한양행, 베링거인겔하임 주요 품목 싹쓸이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6.12.21 05:5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디앙과 프라닥사 내년 성과 바로미터 될 듯
"트라젠타·트윈스타 성공신화 이어가겠다" 의지

박기환 한국베링거인겔하임 사장,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폴 헨리 휴버스 한국릴리 사장(왼쪽부터)이 지난 4월 열린 자디앙 출시 기념식에서 만나 자디앙 성공을 위한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유한양행이 베링거인겔하임의 대표적인 내분비·고혈압·혈전 치료제 등의 마케팅 계약을 최근 싹쓸이 연장했다. 대표 고혈압 치료제 '트윈스타'와 미카르디스, 제2형 당뇨병 치료제 '트라젠타'와 SGLT-2 억제제 '자디앙'은 물론 항응고제 프라닥사까지 모두 연장계약됐다.

베링거인겔하임의 주요 내분비·고혈압·혈전 치료제를 대부분 계약한 셈이다. 트윈스타와 트라젠타, 트라젠타 듀오를 포함한 트라젠타 패밀리, 자디앙은 마케팅과 영업·유통을 모두 맡고 경구용 항응고제 프라닥사와 미카르디스는 유통만 담당한다.

유한양행은 트라젠타를 비롯한 트윈스타 등을 국내 처방의약품 매출 상위리스트에 올려 놓으면서 한국베링거인겔하임과 좋은 궁합을 보여줬다.

국내에서 DPP-4 억제제로는 4번째로 뒤늦게 출시된 트라젠타는 대표적인 양사의 성공모델이다. 트라젠타는 지난해 529억원(유비스트 기준)의 처방액을 찍으면서 DPP-4 억제제 중 국내 최대 처방액을 기록했다.

트윈스타 역시 지난해 844억원(유비스트 기준)의 처방액을 기록한 블록버스터로 대표적인 양사의 성공제품이다.

한때 국내 모 제약사가 자디앙의 판매를 가져갈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이 다양한 협력제휴 모델을 구상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지만 결과적으로 기우에 그쳤다.

제약계는 이번 싹쓸이 연장계약 역시 오랜 협력관계에서 오는 시너지를 고려한 양사의 안정적인 선택으로 보고 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이같은 인연에 대해 "양사의 파트너십은 단순한 품목 제휴가 아니라, 동반성장의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박기환 한국베링거인겔하임 사장 역시 "유한양행과 그동안 쌓은 수많은 성공 신화는 오랜 기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낸 것"이라며 양사의 인연을 강조했다.

이번 연장계약의 성과는 일단 자디앙과 프라닥사의 처방액에 따라 평가될 것으로 보인다.

자디앙은 국내 선보인지 얼마 안된 SGLT-2 억제제이면서 선두 주자 포시가를 따라잡아야 하는 상황이다.

프라닥사는 지난해 7월 항응고제 급여확대 이후 전반적인 항응고제 처방확대 속에서 경쟁약에 점유율을 내주고 있다. 두 약의 2017년 성과를 유한양행과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의 성공적인 제휴 바로미터로 보는 이유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