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5 18:43 (목)
미래 의료가치관 정립 위해 의학·사회과학자들 모여

미래 의료가치관 정립 위해 의학·사회과학자들 모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10.28 09:4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미래의료인문사회과학회' 설립총회 및 학술대회 개최

더욱 진보하는 기술문명시대를 맞아 인간 생명의 존엄을 더욱 높이고 바람직한 미래 의료가치관 정립을 위해 의학·인문학·사회과학자들이 모여 융합학회를 창립한다.

오늘(28일) 오후 1시 서울시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는 '미래의료인문사회과학회' 설립총회 및 이를 기념하는 학술대회가 '미래의 의료, 인간의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다.

미래의료인문사회과학회는 급변하는 생명과학과 의료기술의 실현으로 야기될 문제를 인문·사회·과학적 관점에서 관련 분야 전문가가 연대해 융복합적으로 연구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또 대한의료법학회 상임고문인 석희태 교수(연세의대 의료법윤리학과)를 비롯해 법학·철학·의학·미래학 등 다양한 분야의 교수, 연구자와 보건의료산업 실무자들이 학회 설립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설립기념 학술대회의 기조 강연은 이광형 교수(KAIST 미래전략대학원 원장)가 '인간, 기술, 윤리, 그리고 의료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하며, 이어 학술발표에서는 김형래 교수(이화의대 의학과)가 '유전자기술'과 관련된 문제를 다룬다.

또 문성학 교수(경북대 윤리교육학과/대한철학회장)가 '현대의학의 성공과 신체기계론'이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며, 좌장은 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김현철 교수가 맡는다.

한편, 차기 학술발표회에서는 '미래학'을 주제로 오는 12월 19일 오후 6시부터 연세의료원 종합관 650호 교수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학회는 학술발표회는 격월로 하며 인식철학, 인간의 기계화, 재생의학, 뇌과학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