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자 등 응급실 출입 통제 의무화 추진
보호자 등 응급실 출입 통제 의무화 추진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6.10.07 11: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연 의원, 응급의료법 개정안 발의...출입자 명단 기록 의무화

▲ 새누리당 김명연 의원(보건복지위원회).
메르스 등 감염병 확산 방지와 정확한 역학조사를 위해 환자 보호자 등의 대형병원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새누리당 김명연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은 7일 보호자 등의 응급실 출입제한 등의 내용을 담은 '응급의료에 관한 벌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상시로 붐비는 대형병원 응급실이 감염병 전파의 온상이 된다고 판단해 과밀현상을 완화하는 내용과 함께 전국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재난응급의료체계로 갖추도록 하는 내용이 골자다.

개정안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보호자 이외에 응급실 출입을 제한하면서 출입자의 명단을 기록하고 관리해 감염병 발생 경로를 추적하는 역학조사를 원활하게 했다.

또한, 응급실 응급환자의 체류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24시간을 초과해 응급실에 머무는 환자의 비율을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기준 미만으로 유지하도록 했다.

현재 권역별로 지정돼 있는 권역응급의료센터는 재난거점병원으로서의 역할을 법률에 명시함으로써 대형 재해 등이 발생할 경우 응급의료를 지원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응급의료기관은 격리가 필요한 환자를 진료할 수 있는 음압병실 등 시설을 갖추도록 했다.

아울러, 국가 감염병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응급의료기금 확보 차원에서 오는 2017년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과태료 수입액의 출연 기간을 2022년까지 연장하는 내용도 담았다.

이번 개정안을 발의한 김명연 의원은 "메르스 사태와 같은 국가감염병은 언제든 창궐할 수 있다"면서 "감염병은 예방단계부터 확산이 진행되기 전 초동대처가 매우 중요한데 이번 법률이 통과되면 그동안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 발의에는 새누리당 김성원, 윤영석, 이태익, 김규환, 이만희, 김현아, 김정재, 이양수, 민경욱, 김도읍, 김상훈 의원 등이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