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12 21:16 (수)
치매 환자와 보호자, 미술관 일상 나들이

치매 환자와 보호자, 미술관 일상 나들이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09.28 11:5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치매학회-국립현대미술관 '일상예찬, 시니어 조각공원 소풍' 개최

 
대한치매학회와 국립현대미술관은 9월 23일부터 총 5주간 매주 금요일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치매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일상예찬, 시니어 조각공원 소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치매 환자와 보호자들이 미술관의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미술관 관람 및 미술활동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이를 통해 치매환자들의 일상생활수행능력(ADL)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미술과 거리가 있었던 이들에게 미술과 친근해질 수 있도록 기획됐다.

서울·경기 지역 주요 병원 및 치매 센터를 통해 초청된 치매 환자와 보호자, 자원봉사자 총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외출이 힘든 치매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함께 추억을 만들어 갈 수 있는 소중한 경험과 함께 심신을 위로하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재홍 대한치매학회 이사장(서울아산병원 신경과)은 "치매 환자는 매년 증가하기 때문에 치매 환자를 위해 일상을 고통 받는 보호자도 매년 늘어가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 "잠시 동안이라도 치매 환자와 보호자가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데 도울 수 있어 기쁘며, 대한치매학회는 일상예찬 소풍 프로그램을 통해 앞으로도 일상생활수행능력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고 치매 환자와 보호자에게 도움이 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행사는 국립현대미술관 조각공원에 설치된 현대미술 작품 등을 감상하고 치매 환자와 보호자가 직접 현대 미술을 체험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치매 환자와 보호자는 작품 관람 후 색종이 등의 재료를 이용해 직접 자신만의 조형물을 만들고 작품에 이름을 짓고 발표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편, '일상예찬 소풍'은 대한치매학회가 2012년부터 치매 환자와 보호자에게 평안한 일상을 선물하기 위해 기획한 캠페인이다.

지난해 대한치매학회와 국립현대미술관은 치매 환자를 위한 미술관 교육프로그램 '시니어 조각공원 소풍' 진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지난해부터 매년 치매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