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술자리 한국인 위암 발생 위험 '빨간불'
잦은 술자리 한국인 위암 발생 위험 '빨간불'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06.16 17:4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잦고 과한 한국 음주 문화 위암 발생 최대 3.5배 높여
박수경·유근영 교수팀, 1만 8863명 대상 음주와 위암 상관성 분석

(왼쪽부터) 박수경 교수, 유근영 교수.
장기간 혹은 잦은 음주를 하는 한국인은 위암 발생 위험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수경·유근영 서울의대 교수(예방의학교실)팀은 1993년에서 2004년 사이 일반인 1만 8863명을 모집하고 이들의 위암 발생 여부를 평균 8.4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장기간 음주(31년 이상)를 한 사람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1.5배 높았다. 잦은 음주(주 7회 이상)를 하는 사람도 비음주자에 비해 위암 위험이 1.5배 높았다.

연구팀은 추가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 여부에 따른 음주와 위암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헬리코박터균은 위 점막에 서식하는 균으로 위 점막을 위축시키고 방어기능을 약화시켜 결과적으로 위암 발생 가능성을 높인다. 위암의 주요 원인인 이 균이 없으면 다른 요인이 위암에 주는 영향을 좀 더 명확히 알 수 있다.

분석 결과, 잦은 음주(주 7회 이상)를 하는 비감염자는 술을 하지 않는 비감염자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3.5배 높았으며, 과도한 음주(한 자리에서 알콜 55g 이상)를 하는 비감염자도 이 위험이 3.3배 높았다.

반면 감염자에게는 이러한 연관성이 유의하게 나타나지 않았는데, 이는 헬리코박터균 자체가 위암의 원인이기 때문에 음주가 주는 위험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을 뿐, 음주의 영향이 없다는 말이 아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연구팀은 실제 감염자도 과도한 음주를 지속하는 경우 위암 위험이 높아져, 헬리코박터균 감염 여부를 떠나 과한 음주를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수경 교수는 "이 연구는 한 번에 많은 술을 마시는 한국 음주 문화가 얼마나 위험한 지를 객관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특히 "위암 요인을 갖지 않는 헬리코박터균 비감염자에게서도 왜 위암이 발생하는 지(음주)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제공한다"며 "음주는 조절 가능한 인자이기 때문에 과도한 음주를 막아 위암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암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국제 저명학술지인 <British Journal of Cancer>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