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4 19:33 (수)
살쪄도 건강하면 문제 없다? "아니라고 전해라∼"

살쪄도 건강하면 문제 없다? "아니라고 전해라∼"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02.16 12:1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체중·비만, 1000명당 각각 '3.5명'·'6.7명' 만성콩팥병 더 발생
혈압·혈당·중성지방·콜레스테롤 수치 정상이어도 비만이면 위험

유승호 코호트연구소장
전체 비만 환자의 약 20∼30% 정도를 건강한 비만으로 보고 있다. 그 이유는 혈당·혈압·중성지방·콜레스테롤 등 대사 지표가 정상이면, 심혈관 질환 발생이나 사망 위험이 정상 체중인 사람과 같아 체중감량이 필요 없다는 주장이 대세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강북삼성병원 코호트연구소가 '건강한 비만은 없다'는 연구결과를 지속적으로 발표하면서 비만 관리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고 있다.

강북삼성병원 코호트연구소의 유승호, 장유수, 엘리세오 구알라(Eliseo Guallar) 교수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수진자를 대상으로 대사적으로 건강한 6만 2249명을 '비만'·'과체중'·'정상체중'·'마른체중' 그룹(BMI 기준으로 나눔)으로 나누어 만성콩팥병 발생여부를 비교했다.

이번 연구에서 대사적으로 건강한 그룹 모두는 혈당·혈압·중성지방·고밀도 콜레스테롤, 그리고 인슐린 저항성 지표가 모두 정상이었다.

연구 결과, 비만 그룹에서는 건강한 정상체중 그룹보다 만성콩팥병 발생 위험이 5년간의 관찰 기간 동안 1000명당 6.7명이 더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체중 그룹도 정상체중 그룹보다 1000명당 3.5명 더 발생해 만성콩팥병 예방을 위해서는 과체중부터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함을 보여줬다.

연령·성별·흡연·음주·운동 여부·혈중지질·혈압 등 여러 변수를 고려했음에도 과체중 그룹과 비만 그룹에서는 다른 그룹보다 만성콩팥병 발생이 높았다.

연구팀은 비만으로 인한 신장과부하와 비만조직에서 유리되는 다양한 매개체가 신장에 나쁜 영향을 일으키는 것으로 분석했다.

유승호 성균관의대 교수(직업환경의학과)는 "대규모 코호트연구를 통해 비만하면 당뇨병, 대장암의 씨앗인 선종, 증상이 없는 동맥경화, 만성콩팥병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것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심장질환의 위험 요소가 없어도 비만하거나 과체중인 경우에는 만성병 발생 예방을 위해 반드시 정상체중으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규백 성균관의대 교수(신장내과)는 "만성 콩팥병의 대표적인 원인 질환은 당뇨병, 고혈압, 사구체신염으로 이러한 만성병을 관리하지 못하면 신장 기능이 감소하는 합병증이 온다"며 "한 번 나빠진 신장 기능은 정상으로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더 이상 나빠지지 않도록 원인 질환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논문은 미국내과학회지(Annals of internal medicine)지에 온라인으로 출간됐다. 미국내과학회지는 NEJM, LANCET, JAMA, BMJ와 함께 세계 5대 의학저널로 인정받고 있다.

또 엘리세오 구알라(Dr. Eliseo Guallar)는 존스홉킨스 보건대학원 심혈관역학 연구의 권위자로서 강북삼성병원과 코호트 연구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한편, 코호트연구소는 2014년 5월 혈압·혈당·중성지방· 콜레스테롤 등의 수치가 정상이어도 비만이면 관상동맥질환이 정상체중인 사람보다 1.67배, 관상동맥칼슘수치비도 2.26배 더 높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