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원주시대' 비전 담은 CI 선포
심평원 '원주시대' 비전 담은 CI 선포
  • 박소영 기자 syp8038@daum.net
  • 승인 2016.01.27 22:0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 염색체 형상, 집단지성 산실 반영해 변화하는 상징
심평원의 유연한 수용성과 전문성을 반영한 것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7일 원주 신사옥 개청식에서 심평원 원주시대를 여는 새 CI를 선포했다.

심평원은 지난해 '건강하고 안전한 의료문화를 열어가는 국민의료평가기관'이라는 '2025 New Vision'을 수립하고 원주 이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 이 같은 전환기를 맞아 조직 안팎에 변화와 혁신의 의지를 천명하기 위해 새로운 CI를 선보였다. 

CI 개발을 담당한 한국과학기술원 산업디자인학과 배상민 교수는 "종전 CI가 단일표상체계로 고정적 형태를 지녔다면, 새 CI는 제너레이티브 로고(Generative Logo)를 통해 살아있고 자라나며 끊임없이 변모함으로써 밝고 개방적"이라며 "보건의료 생태계에서 상생과 역동의 이미지를 구현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밝혔다.

심평원 관계자는 "새 CI는 심평원의 영문 약자인 HIRA의 H를 도입한 H 염색체로 상징화해 모든 생명체의 근원이 되는 염색체와 같이 의료정보를 바탕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의료문화를 열어가고자 하는 HIRA의 원대한 꿈과 포부를 담았다"고 밝혔다.

이어 "대다수의 CI처럼 정적인 로고에 그치는 게 아니라 기관의 정책 성과와 활용 매체, 대상에 따라 스스로 색상과 형태가 변화하는 다이내믹 플랫폼으로 기능하는 특징을 지닌다"며 "자체 변형하는 플랫폼 형태의 CI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디자인 콘센트이자, 집단지성의 산실로서 심평원의 유연한 수용성과 전문성을 반영한 것"이라 강조했다.

심평원은 새 CI 제정을 계기로 앞으로 심사 평가 및 정책개발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더욱 높여나가면서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세계적으로는 UN이 표방하는 보편적 건강보장의 확산을 주도하는 글로벌 리더로 거듭나는 원주시대를 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