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7 18:58 (수)
강성구 교수, 발기력 복원기간 예측 모델 개발

강성구 교수, 발기력 복원기간 예측 모델 개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5.09.24 19:0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구 고려의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가 전립선암 로봇수술 시행 후 발기력 복원까지의 기간을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했다.

전립선암 로봇수술 시행 후 발기력 복원까지의 기간에 가장 중요하게 작용하는 요인은 환자의 나이, 수술 전 발기력 점수, 그리고 신경보존술이다.

강성구 교수는 기존에 신경 보존 술식을 표현하는 '예스 or 노(All or None)' 표시방식이 최신 트렌드에 적합하지 않다는 점을 착안해 전립선암 로봇수술의 세계적 대가인 플로리다 대학 파텔 교수(Vipul R. Patel, Director of Global Robotics Institute)와 공동 연구를 통해 신경보존정도를 5개의 등급으로 구분, 발기력 복원까지의 기간을 예측하는 모델을 만들었다.

발기력 복원까지의 기간에 가장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은 환자의 나이, 술전 발기력 점수, 신경 보존의 등급이다. 이번에 개발된 모델을 통해 해당 3가지 요소를 공식화 해 자동으로 발기력 복원까지의 예측 기간을 얻게 되는 것으로, 환자와의 수술 전후 면담에 매우 효율적으로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성구 교수는 "암의 완전 절제, 요실금 회복, 발기력 복원은 전립선암 로봇수술 진행 후 꼭 잡아야하는 3가지 요소"라며 "이 중 발기력 복원은 꼭 해결해야하는 숙제인데, 이번 모델로 로봇수술 후에 환자들의 발기력 복원이 얼마나 되는지, 복원되는데 시간은 어느 정도 소요되는지 등 환자의 궁금증에 대해 명확하게 알려줄 수 있어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성구 교수는 로봇수술시뮬레이터 연습프로그램 개발을 비롯해 2013 유럽 비뇨기과학회 로봇수술학술대회에서 최우수 연제상을 수상하는 등 전립선암 로봇수술의 최신 트렌드를 제시하고 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