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12분마다 1명...연간 4만 8천명 발생
치매환자 12분마다 1명...연간 4만 8천명 발생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5.09.15 15:33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노인 460명 대상 3.5년간 주적 조사 결과 발표
노인인구 1천명 당 7.9명 새로운 치매 환자 발생 사실 국내 최초로 입증

평균 수명이 증가하고 출산율이 감소됨에 따라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고령화가 되고 있다.
최근, 영국 투자은행인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 전 세계에서 고령화가 가장 빠른 국가'라는 사실을 발표한 바 있으며,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2050년에 한국 인구는 65세 이상 노인이 전체 인구의 38.2%를 차지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이는 선진국에 비해 매우 높은 수치라고 할 수 있으며, 급속한 인구 고령화와 평균수명 증가에 따라 한국인들에게 치매는 노후에 가장 염려되는 질병 1위로 자리 잡았다. 이런 추세 속에 국내 최초로 한국인의 치매 발병률에 관한 연구 결과가 발표돼 화제다.

(왼쪽부터) 김기웅, 한지원 교수
김기웅·한지원 서울의대 교수팀(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이 도시 및 농촌 4개 지역의 65세 이상 노인 460명을 대상으로 평균 3.5년간 추적 조사를 실시한 결과, 노인인구 1000명당 7.9명의 새로운 치매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는, 노인 인구가 600만명임을 감안했을 때 매 12분마다 1명씩 새로운 치매 환자가 계속 발생한다는 뜻이며, 연간 4만 8000명의 치매환자가 발생함을 의미한다. 또 연구팀이 2012년 수행한 전국치매역학조사 결과와 연결해 분석하면 매 60분마다 1명의 치매 환자가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74세 이하의 초기 노년기에는 매년 노인 인구 1000명당 3.5명의 치매 환자가 발생한 반면 75세 이상 후기 노년기에는 매년 노인 인구 1000명당 14.7명의 치매 환자가 발생했다. 또 치매 고위험군으로 알려진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경우 정상 노인에 비해 치매 발병 위험이 5.7배나 높았다.

즉,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후기 노년기에 접어들수록, 그리고 경도인지장애 진단을 받은 환자일수록 치매에 대한 조기 검진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명확하게 입증한 것이다.

김기중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는 "현재까지 치매 '유병률'에 대한 연구는 많았지만 몇 년간의 추적 연구조사를 통해 치매 환자 발생 및 사망까지 파악한 치매 '발병률' 관련 연구는 없었다"며 "이번 연구에서 확인된 위험 인자들은 전향적 추적 연구를 통해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므로 한국인에서 매우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한지원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는 "치매 조기 검진 및 치료를 통해 치매 발병을 2년 정도 지연시킬 경우 40년 후 치매 발병률을 80% 수준으로 낮출 수 있고, 치매 환자의 평균 중증도 또한 감소하게 된다는 사실이 이미 보고된 바 있다"고 말했다.

또 "65세 이상 노인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서 더더욱 치매 예방을 위한 조기 검진이 강조되며, 특히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경우에는 집중적인 추적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치매 조기 검진 및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현실의 2015-09-17 02:30:56
심층심리적으로 리얼한 현실인식없이
부정과 망각같은 저차원디펜스메카니즘으로만 살아가다보면
생각이 정리되지 않고 쌓이고쌓이다 인지장애가 오는 것 같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