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13 07:02 (목)
인하대병원 포괄간호서비스 추가 운영..."전국 최대"

인하대병원 포괄간호서비스 추가 운영..."전국 최대"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5.09.01 12:1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개 병동 이어 9월에 4개 병동 추가...총 10개 병동·468개 병상
"포괄간호, 환자·보호자 모두 안전한 환경 제공키 위해 반드시 필요"

▲ 국내 최대 규모의 포괄간호서비스병동을 운영하고 있는 인하대병원
정부는 간병문화 선진화를 위해 포괄간호서비스를 2018년까지 전국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하지만 수익성이 낮고 간호인력 등 여러 문제가 산적해 병원 입장에서 즉각적인 도입은 힘든 실정이다.

이 가운데 상급종합병원 중 유일하게 포괄간호서비스 시범사업에 참여하며 정책을 선도하고 있는 인하대병원이 1일부터 국내 최대 규모의 포괄간호서비스병동 운영을 시작해 눈길을 끈다.

인하대병원은 지난 8월부터 2개 병동, 92병상을 확대 운영한 데 이어 4개 병동, 185개 병상을 9월부터 추가로 확대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인하대병원은 총 10개 병동, 468개 병상에 포괄간호서비스를 적용하게 됐다.

인하대병원은 보건복지부가 처음 '보호자 없는 병동'으로 사업을 시작했던 2013년 7월부터 전국 상급종합병원 중 유일하게 본 시범사업을 운영해왔으며, 올해 1월부터는 건강보험 수가적용 시범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김영모 병원장은 "포괄간호서비스는 환자와 보호자 모두 안전하고 편안한 병실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인천지역을 대표하는 대학병원으로서의 사회적 책임감을 가지고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뿐만 아니라 정부의 포괄간호서비스 정책 수행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