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3 17:27 (일)
뇌사 빠진 새내기 인턴 의사, 장기기증 '감동'

뇌사 빠진 새내기 인턴 의사, 장기기증 '감동'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5.08.31 12:4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의의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진 새내기 의사가 자신의 장기를 환자들에게 나눠주고 세상을 떠나 주위를 감동케 하고 있다.

가천대학교 길병원에 따르면 철원길병원에서 파견 근무하던 고 조수원(31) 인턴은 지난 1일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쳤다. 그는 당시 앰뷸런스로 환자를 다른 병원에 이송하고 병원으로 복귀하는 중이었다. 현장에서 의식을 잃은 조 인턴은 신속한 처치에도 불구하고 회복하지 못한채 뇌사 상태에 빠지고 말았다.

조 씨의 부모는 환자를 살리는 의사가 되고자 했던 아들의 뜻을 존중해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26일 자신의 심장과 간, 신장, 췌도를 다섯명의 응급 환자들에게 각각 이식하고 조 씨는 세상을 떠났다.

고인과 함께 근무한 동료 및 선배 의사들은 "따뜻한 마음을 가진 친구가 꿈을 펼치지 못하고 먼저 떠나 안타까움을 감출 수 없다"며 "남은 사람들에게 의사로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 번 알려주었다"고 말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