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3 06:00 (토)
"원격의료 시범사업 안전성 공개검증 임해야"

"원격의료 시범사업 안전성 공개검증 임해야"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5.07.31 13:5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공개검증 없이 의료계 참여 요구 명분 없어"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는 원격의료 시범사업의 기술적 안전성에 대한 공개검증에 정부가 성실히 응할 것을 촉구했다.

 

의협은 31일 "고려대 연구팀 연구결과 보건복지부가 추진 중인 원격의료 시범사업의 기술적 안전성 시스템이 전반적으로 부실해 심각한 환자안전 위협, 민감 개인정보 탈취 가능성, 이로 인한 경제적·사회적 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복지부가 이번 연구결과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제 2, 제 3의 약정원 정보유출 사건과 메르스 사태 재발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전성 검증 연구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인 보건복지부를 비판했다. 의협은 "지금까지 22회에 걸쳐 시범사업 기관에 대한 안전성 검증을 보건복지부에 협조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며 "이는 전형적인 비밀주의와 관료주의이며 국민에게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운영 철학과도 정면 대치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원격의료 시범사업 공개검증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의협은 "환자와 국민, 의료계가 안심할 수 있도록 전문가인 의료계와 공동으로 원격의료 시범사업의 기술적 안전성 공개검증에 임해야 한다"이라고 강조했다.

또 "모든 사안의 중심에는 '국민의 안전'이 확고히 자리잡아야 한다"며 "전문가 의견을 무시하고 행정편의주의적 사고로 원격의료를 밀어붙이는 행태를 보여선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