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5 18:43 (목)
건국대병원, 메르스 딛고 진료 정상 재개

건국대병원, 메르스 딛고 진료 정상 재개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5.07.08 16:3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감염자 발생 없이 격리기간 지나..."철저히 감염을 차단할 것"

지난달 76번째 메르스 확진자가 경유하며 3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부분 폐쇄를 결정했던 건국대병원이 정상 진료를 재개했다.

건국대병원은 8일 외래 진료와 입원·응급실·헬스케어센터(건강검진센터) 등 병원 전체를 정상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건국대병원은 지난달 23일 내원객의 안전을 위해 보건복지부의 권고에 따라 14일간 병원을 부분 폐쇄하고 진료실과 병실·의료 기기 등 원내 모든 공간과 시설물을 소독했다.

부분 폐쇄 기간 의료진과 환자의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직원을 포함해 병원을 출입하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발열검사와 증상을 확인했다.

또 전 직원이 N95 마스크를 착용하고 1일 3회 발열 관리를 실시했으며 격리 병동을 출입하는 의료진은 레벨 D 보호 장구를 착용했다. 병원 측은 폐렴 환자 전원을 대상으로 메르스 검사도 시행하는 등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그 결과 메르스 확진환자와 직·간접 접촉 가능성이 있어 병동에 격리된 환자·의료진 등 141명 전원은 추가 감염 없이 6일 모두 격리 해제됐고 보건복지부 메르스 집중관리 병원에서도 빠지게 됐다.

한설희 건국대병원장은 "부분 폐쇄 기간 의료진과 전 직원이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감염 수칙을 철저히 이행했다. 현재 건국대병원에는 메르스 확진자와 격리자가 모두 없는 상태"라며 "앞으로도 내원객들이 메르스 걱정없이 안심하고 병원을 찾을 수 있도록 철저히 감염을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