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5 18:43 (목)
"동국대경주병원 환자방문...메르스 이전 比 10%"

"동국대경주병원 환자방문...메르스 이전 比 10%"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5.06.24 17:0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무진 회장, 경유병원 3곳 발생 경주시 찾아 회원 격려
"의료제도 문제...이슈될 때 더 강하게 몰아부칠 것"

▲ 추무진 회장이 경주시를 방문해 피해 회원들과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이 메르스 피해 회원 격려 방문을 이어가고 있다.

추무진 회장은 23일 메르스 경유병원에 이름을 올린 의원급 의료기관 3곳이 있는 경주시에 방문해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추 회장은 의협이 정부에 요구하고 있는 정부 보상 등 대책에 대한 진행 정도를 피해 회원에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재왕 경북의사회장·도황 경주시의사회장·이우석 포항시의사회장·이동석 동국대경주병원장이 피해 회원들과 함께 참석했다.

이동석 동국대경주병원장은 "경주가 작은 도시인 만큼 유언비어도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메르스 경유병원이 아닌 동국대경주병원도 환자가 메르스 이전의 10%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추무진 회장은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강력하게 보상에 대해 요구하고 있다. 정부 측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의료시스템 개선과 그간 정부가 모른척 했던 의료제도 문제들을 이슈가 되고 있는 이때 더 강하게 몰아부쳐야 한다"고 말했다.

▲ 추무진 회장이 피해 회원들과 메르스에 대한 국민들의 안심을 당부하고 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