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무진 회장...총리 주재 메르스 전문가회의 참석
추무진 회장...총리 주재 메르스 전문가회의 참석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15.06.22 17:2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국무총리 "감염병 대응체계 전면 개선 계획"

▲ 21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메르스 의료전문가 간담회에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이 참석했다.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은 21일 오후 2시 정부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가 주재한 메르스 관련 의료전문가 간담회에 참석, 메르스 사태 종식을 위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서  황 총리는 "의료진 모두의 헌신적 노력에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들도 전적으로 우리 의료진을 믿고 있으니 끝까지 힘내주시길 당부 드린다"며 메르스 종식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했다.

이어 황 총리는 " 메르스 대처는 현장 중심의 광범위하고도 즉각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현 상황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고, 의료계가 합심하여 즉시 실행할 수 있는 방안들을 찾아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시간 여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서는 보건의료계 인사들이 참석해  의료적· 비의료적 정부 대처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와 함께 부족한 부분에 대한 개선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 말미에 황 총리는 "이번 사태가 종식되면 감염병 대응체계를 전면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추무진 회장을 비롯해  박상근 대한병원협회 회장, 김옥수 대한간호협회 회장, 최보율 한양의대 교수,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과장, 전병율 연세대 보건대학원 교수, 김우주 국무총리 메르스특보(고려의대 감염내과)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