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두 번째 메르스 철벽 방어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두 번째 메르스 철벽 방어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5.06.16 11:4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심환자 방문 단계부터 감염관리...외부 임시진료소 운영
음압 격리실·국민안심클리닉 개설...안전한 진료 환경 구축

▲ 15일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이 본관 출입구에서 소독 활동과 체열 측정을 통해 메르스 감염관리를 하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8일에 이어 15일 또 한 명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환자를 가려내 추가 감염을 차단했다.

메르스 감염자는 지난 5월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입원, 자택격리 중인 A씨(여·62세)의 보호자 B씨(남·65세).

6일부터 열이 나기 시작했다는 B씨는 15일 오후 1시경 서울성모병원을 방문, "열이 있는 메르스 의심환자는 임시진료소로 전화해 달라"는 병원 안내문을 보고 휴대폰을 눌렀다.

의료진은 메르스 감염을 의심, 응급의료센터 맞은 편에 별도로 설치한 메르스 임시진료소에서 환자를 진료했다.

B씨는 메르스 확진 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 후 별도의 음압 격리병실에서 판정결과를 기다렸다.

이날 오후 7시 무렵 병원 진단검사의학과에서 실시한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서울성모병원은 보건당국에 2차 검사를 의뢰, 16일 밤 12시 30분경 확진통보를 받았다.

15일 보건복지부로부터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받은 서울성모병원은 응급의료센터 건너편에 메르스 임시진료소를 개설, 열·기침·가래 등의 증상이 있는 호흡기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메르스 의심환자는 음압격리실에서 검사를 진행, 감염 위험을 차단하고 있다.

본관과 떨어진 사이버나이프 검사실 공간에는 '국민안심클리닉'을 개설, 철저한 감염관리를 통해 감염 노출을 차단하고 있다.

승기배 서울성모병원장은 "앞으로도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해 환우와 내원객들이 안전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감염예방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메르스로 고통 받는 이들을 위한 가톨릭중앙의료원 선언문처럼 어떤 환자도 차별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돌보는 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