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서 메르스 환자 무단 귀가
강남세브란스병원서 메르스 환자 무단 귀가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5.06.15 14:1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 결과 기다리던 음압격리실 벗어나…접촉 의료진 음성 판정

지난 12일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메르스 검사 결과를 기다리던 A씨(141번 환자)가 무단으로 귀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병원에 따르면 A씨는 삼성서울병원 외래 내원 경력이 있고 발열과 기침, 가래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상태로 12일 오후 강남세브란스병원을 찾았다.

환자는 병원 외부에서의 문진과 선별 진료 과정을 진료거부라고 주장하면서 진료 과정에 불만을 표시했다. 의료진은 환자를 설득해 음압시설이 갖춰진 병원 외부 음압격리실로 환자를 안내하고 검사를 실시했다.

또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할 것을 당부했으나 환자는 병원의 요구에 불응하고 마스크를 집어 던지고 막말을 하면서 무단으로 음압격리실을 벗어나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

이날 저녁 검사결과 양성으로 나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A씨에게 전화해 복귀를 요청하는 한편 보건 당국에 신고했다. 다음날 환자는 서울의료원에 입원했으며,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의 진료 과정에서 의료진 3명이 마스크를 벗은 A씨와 접촉했으나 곧바로 격리 및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판명됐다. 병원은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의료진을 '자택 격리' 했다.

김형중 강남세브란스병원장은 "CCTV 분석 결과 A씨가 병원으로 진입하지 않은 것이 확인됐고 보건당국의 검역관리관 현장 역학조사에서도 '병원 노출이 없다'고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또 "현장에 있던 의료진 3명에 대해서도 보건당국은 '능동감시' 수준에 해당된다고 판명했으나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한층 더 엄격한 '자택격리'를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형중 병원장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언제나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메르스에 대해 철저한 스크리닝과 격리, 감염예방활동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