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5 18:43 (목)
WHO가 한방 협진 권고?..비상사태에 거짓말하다니

WHO가 한방 협진 권고?..비상사태에 거짓말하다니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5.06.05 12:4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특위, 한의협 3일 발표한 메르스 보도자료 정면 반박
"사스 때 WHO가 협진 권고했다고?...응분의 책임져야"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확산되면서 과학적 근거가 없는 특효약과 건강기능식품 등의 잘못된 정보가 난무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는 5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치료를 위해 한방 병행치료를 활용해야 한다. WHO도 긴급 공공보건관리 상황시 한의학 치료 병행을 권고했다"는 내용을 담은 대한한의사협회의 보도자료에 대해 "국가적인 비상사태를 두고 심각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의협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WHO는 보고서를 통해 사스 치료에 있어 양방 단독치료보다는 한·양방 병행치료가 효과가 좋았음을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공공보건상의 비상관리 상황에 한·양방 치료를 함께 활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면서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는 WHO의 권고를 따라 국가 내에서 한·양방을 가리지 않고, 운용 가능한 모든 의료자원을 동원해 시급히 대처해야 할 것"이라며 근거 자료(http://apps.who.int/medicinedocs/fr/d/Js6170e/5.html)를 제시했다.

이에 대해 의협 한특위는 "자료 어디에도 WHO가 공식적으로 '공공보건관리 상황시 한의학 치료 병행을 권고한다'는 내용이 전혀 없다"면서 "국가적인 비상사태를 두고 심각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03년 10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WHO 국제 전문가 회의에 제출한 보고서는 사스 치료에 있어 의학과 전통의학 협진에 관한 임상 보고들을 검토·분석하고, 사스 환자에 대한 보완적인 치료경험과 의사 및 연구자들간 임상경험을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발간됐다.

WHO는 보고서를 발간한 목적에 대해 "중국 정부에 의해 선별된 치료법 및 예방에 관한 일부 임상 연구에 대한 보고와 이러한 연구에 대한 국제 전문가 회의의 검토(결과)를 기록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특히 "사스에 대해 어떠한 치료법을 권고할 수 있을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오직 각국 보건당국의 권한"이라며 보고서 내용을 확대 해석하거나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을 경계했다.

의협 한특위는 "보고서는 국제 전문가회의 검토(결과)를 기록한 것이지 WHO가 공식적으로 중국의 전통의학과 현대의학을 병용할 것을 권고한 것이 아니다"면서 "이 자료는 중국에서 만든 것으로 중국의 전통의학과 현대의학을 병용해 사스 환자를 치료했더니 현대의학 단독 치료 보다 사망률을 더 낮추지 못했지만, 치료 과정에 약간의 도움을 주었다는 내용을 한의협이 마치 WHO가 공식적으로 의·한방 협진을 권고한 것처럼 주장했다"고 반박했다.

의협 한특위는 "한의협은 지난 2009년에도 'WHO 서태평양 지역 <전통의학 국제표준용어집>에 IMS가 전통의학으로 분류돼 있고, WHO가 IMS를 한방의료 행위로 보고 있다'고 주장하다 WHO로부터 'IMS가 한방의료라는 입장을 표명한 바 없으며 그럴 권한도 없다'는 반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WHO 헤거자일 필수의료·약가정책 본부장은 "WHO 서태평양 지역 사무처가 발간한 <전통의학 국제표준용어집>은 다양한 회의들에 참석한 참여자들의 의견으로 WHO의 정책을 반영한다고 볼 수 없다"면서 "서태평양 지역의 전통의학은 수행하는 역할이나 형태가 국가마다 달라 어떤 상황에서도 <전통의학국제표준용어집>을 특정 국가에서의 의료행위에 대한 법적 경계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헤거자일 본부장은 "WHO는 의료행위를 승인할 수 있는 어떠한 의무나 권한이 없으며, 이는 전통의학 분야에서도 마찬가지"라면서 "전반적인 의료행위나 전통의학 등에 관련한 사안은 해당 국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 한의계의 주장을 일축했다.

의협 한특위는 "만약 거짓일 경우 국가 재난을 틈타 만든 유언비어로 국민을 속이는 범죄를 저지른 것에 대해 응분의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며 WHO가 긴급 공공보건관리 상황시 한의학 치료 병행을 권고했다는 한의협의 주장을 비판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