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5 06:00 (목)
제25회 분쉬의학상 후보자 접수 7월 15일까지

제25회 분쉬의학상 후보자 접수 7월 15일까지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5.06.01 11:5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학회-한국베링거인겔하임 공동 제정...한국의 노벨의학상

대한의학회(회장 이윤성)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대표이사 더크 밴 니커크)이 공동으로 제정해 시상하는 제25회 분쉬의학상이 오는 7월 15일까지 수상 후보자를 접수한다.

올해로 25회째를 맞이하는 분쉬의학상은 객관적이고 엄격한 심사기준을 통해 국내 의학발전에 주목할 만한 연구 업적을 남긴 의학자들을 선정, 시상하고 있다.

한국의 노벨의학상으로 불리는 분쉬의학상은 한국 의학 연구자들 사이에서 가장 영예롭고 권위 있는 의학상으로 알려져 있다.

'분쉬의학상 본상'은 그 연구업적이 우리나라 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는 의학자 1인에게 수여하며, 수상자에게는 상패 및 메달과 함께 상금 5000만원이 주어진다.

'젊은의학자상'은 학술적으로 가치와 공헌도가 인정되는 우수논문을 발표한 의학자 가운데 기초 부문 1명, 임상 부문 1명, 총 2명을 선정해, 각각 상패와 메달, 상금 2000만원이 주어진다.

분쉬의학상의 본상 추천서와 젊은의학자상 신청서는 대한의학회 홈페이지(www.kams.or.kr)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우편이나 이메일(science@kams.or.kr)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심사를 거쳐 시상은 11월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윤성 회장은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분쉬의학상은 지난 25년간 국내 의학 분야에 굵직한 역사적 발자취를 남긴 석학들을 지속적으로 배출해낸 명실공히 국내 최고 권위의 의학상"이라며 "앞으로도 대한의학회는 국내 의학 발전을 위해 지금도 연구에 매진하고 있을 의학 연구자들을 발굴해 한국 의학계에 밝은 청사진을 제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크 밴 니커크 대표는 "우수한 대한민국 의학 연구자들과 그들의 뛰어난 성과가 있었기에, 지금까지 변함없이 분쉬의학상의 영예로운 위상을 유지할 수 있었다"며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은 대한의학회와 함께 의학 연구자들의 연구 업적과 국내 의학 발전에 끼친 공로를 널리 알리고, 대한민국 의학자들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기반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분쉬의학상은 조선 고종의 주치의이자 국내 최초 독일인 의사인 '리하르트 분쉬(Richard Wunsch)' 박사의 이름을 빌어, 한국 의학계의 학술발전을 도모하고 의학 분야에서 한국과 독일의 우호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지난 1990년 제정됐다.

25 분쉬의학상 추천서 신청서 접수처

추천 신청방법

대한의학회 홈페이지 (www.kams.or.kr)에서 추천서 신청서 다운로드

추천서

신청서 접수기간

2015 7 15()까지

접수 방법

구비서류

분쉬의학상 본상 - 추천

추천인: 대한의학회 회원학회장,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장, 의과학관련 교육기관장, 학술원회원(자연 4분과 의학분야), 역대 분쉬의학상 수상자, 운영위원회 前任 간사, 본회 고문 자문위원 (*추천인 1인당 3인까지 추천가능)

젊은의학자상 - 본인응모

관련서류: 신청서 1, 이력서 1, 대표논문 별책 국문 요약본 1, 대표논문을 제외한 기타 논문 5편의 별책 1 (논문발표연도 제한 없음)

접수처

서울시 용산구 이촌로 46 33(이촌동) 대한의학회 분쉬의학상 운영위원회 140-721

전화: (02)798-3807(내선 5)/ 팩스: (02) 794-3148/ 전자메일: science@kams.or.kr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