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0 15:18 (월)
암 치료 후에도 술·담배 계속 하면 '매우 위험'

암 치료 후에도 술·담배 계속 하면 '매우 위험'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5.05.29 13:5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암병원 환자 대상 조사, 암 생존자 3명 중 1명 술마셔
암 생존자가 흡연하면 재발율 3.5배 높아...금연·금주 필수

노성훈 연세암병원장
암 진단을 받고 치료한 사람 7명 중 1명이 담배를 계속 피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암 생존자 3명 중 1명 꼴로 술을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세암병원(병원장 노성훈) 암예방센터는 2014년 4월∼11월 위암·대장암 진단을 받고 5년 이상 생존한 628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암 진단 전 흡연자 298명 중 44명(14.8%)이 담배를 끊지 못했거나, 한동안 끊었다가 다시 피우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9일 밝혔다.

암 진단을 받고 5년 이상 생존한 사람을 '암 생존자' 또는 '암 경험자'라고 한다. 국내 암 생존자는 2012년 49만여 명이었으며, 현재는 5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

또 위암 생존자의 32.6%(21.1%는 가벼운 음주, 11.5%는 폭음), 대장암 생존자의 28.2%(19.7%는 가벼운 음주, 8.5% 폭음)가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벼운 음주의 기준은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건강증진재단에서 발표한 '저위험 음주 가이드 라인'에 따라 일주일에 1회 이하, 남성은 소주 5잔, 여성은 소주2.5잔 이하로 정했다.(맥주는 남성 4잔, 여성 2잔, 와인은 남성 3잔, 여성 1잔이다.) 폭음은 이보다 술을 더 많이 마시는 것이다.

암 생존자 중에서 담배를 계속 피우는 사람들의 특징은 ▲술을 마시고 ▲상대적으로 젊으며 ▲운동을 적게 하고 ▲생업에 종사하는 것 등이었다.
 
 

 

▶'술 권하는 사회'가 암 생존자들 건강 위협

암 생존자 중에서 계속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의 73.9%가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나, 금연한 사람의 음주 비율(46.6%)보다 훨씬 많았다.

연령별로도 20∼50대 암 생존자의 금연 비율은 82.3%에 그쳐, 60대 이상 암 생존자 90.2%보다 낮았다.

흡연 중인 암 생존자는 59.1%만 따로 운동을 한다고 답해 금연한 암 생존자의 운동 비율(74.8%)보다 현저하게 낮았다.

직장생활을 하는 암 생존자의 흡연율은 16.7%로 직장생활을 하지 않은 암 생존자의 흡연율 11.1%보다 높았다.

또 담배를 피우는 암 생존자의 직업은 노동(18.6%)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직(16.3%)·사무직(11.6%) 등의 순이었다.

암 생존자들 중 술과 담배를 계속하는 사람들은 생업에 종사하느라 지속적으로 스트레스에 노출되고, 운동도 제대로 못하고 있는 등 건강관리에 허점이 많았다. 암 생존자들의 필수 행동 수칙은 금연·금주·운동·정기 검진 등이 꼽힌다.

외국의 연구결과를 봐도 암 생존자의 음주와 흡연율은 예상보다 높다.

올해 초 <영국암저널(British Journal of Cancer)>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암 생존자(922명)의 21.4%가 흡연 중이며, 16.4%는 권장 섭취량보다 많이 술을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암연구회(AACR)가 지난해 6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암 생존자 2938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암 진단 때 흡연 중이던 암 생존자(409명) 중 67.5%가 여전히 담배를 피우고 있다고 답했다. 또 담배를 피우는 암 생존자(272명)의 53.4%는 금연할 생각이 없거나, 확실치 않다고 답했다.
 
 

 

▶암 생존자가 흡연하면 재발율 3.5배 높아져

술·담배는 일반인은 물론 암 생존자들의 재발이나 2차암(다른 암) 발생에 심각한 악영향을 준다. 담배는 폐암·후두암·구강암은 물론 위암·식도암·췌장암·자궁경부암·방광암·신장암·대장암·백혈병 등 여러 암 원인의 20∼30%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특히 암 생존자가 담배를 피우면 암 재발률이 피우지 않는 사람보다 3.5배나 높다는 보고도 있다. 2011년에는 5366명의 미국인 전립선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40갑년(1갑년:하루 1갑씩 1년을 피웠을 경우) 이상의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암 재발률이 약 48% 높으며,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률도 82% 가량 더 높다는 결과가 <미국의학협회저널(JAMA)>에 발표 되기도 했다. 또 2차암의 발생 가능성 역시 4∼8배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조사 결과와 관련 노성훈 연세암병원장은 "암 생존자들이 술·담배를 끊지 못하는 것은 단지 의지가 약하거나 건강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하기 때문만은 아니라 사회적 분위기도 작용한다"며 "암 생존자의 금연·금주를 도와주는 의학적·사회적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에는 조기 암 환자들이 늘면서 항암, 방사선 치료 없이 수술로 완치한 환자들 중 암을 가볍게 생각하고 술·담배를 지속하기도 하는데 이는 매우 위험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노 병원장은 "암이 발생한 사람은 유전적 또는 환경적 소인으로 암의 재발이나 2차암 발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반드시 금연·금주해야 하며 검증되지 않은 항암성분도 함부로 믿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