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5 18:43 (목)
거리 나선 의협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NO"

거리 나선 의협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NO"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5.05.27 12:4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로·서울역서 거리 홍보 "규제기요틴 국민건강 위협"
권역별 대국민 홍보·전국의사지도자대회 추진

▲ 추무진 의협 회장이 27일 대학로에서 "한의사의 현대 의료기기 사용은 국민건강을 위협한다"는 내용이 담긴 홍보물을 시민에게 나눠주고 있다.ⓒ의협신문 송성철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과 강청희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집행부 임직원들이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 보건의료 규제기요틴을 저지하겠다"며 거리로 나섰다.

추무진 의협 회장과 강청희 상근부회장은 27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와 서울역에서 시민에게 한의사들의 현대 의료기기 허용·의료기기의 미용기기 전환·비의료인의 미용 문신 허용 등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보건의료 규제기요틴 정책의 문제점을 홍보했다.

추무진 회장은 "현대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무분별한 규제 완화는 오히려 국민건강에 큰 위해를 주고, 의료 과소비를 부추길 것"이라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고 밝혔다.

추 회장은 "국민의 안전보장권을 지키기 위해 전국 권역별로 대국민 홍보전과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열어 보건의료 규제기요틴 정책의 철회를 이끌어 내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27일 대학로 서울대병원 앞에서 열린 거리 홍보에는 추무진 회장·안승정 사무총장·김광석 비서팀장 등이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으로 인한 위험성과 보건의료 규제기요틴 정책의 문제점을 설명한 홍보용 전단지 1000부를 시민에게 나눠줬다.

▲ 보건의료 규제 기요틴 정책의 문제점을 알리는 대국민 홍보전에는 강청희 의협 상근부회장과 신현영 대변인 겸 홍보이사·안양수 총무이사·안승정 사무총장 등이 참여했다.ⓒ의협신문 송성철

서울역 홍보에는 강청희 상근부회장·신현영 대변인 겸 홍보이사·안양수 총무이사·김지홍 대외협력이사 등이 참여, 한의사의 현대 의료기기 사용으로 인한 위험성을 시민에게 알렸다. 강청희 상근부회장과 안양수 총무이사는 서울역에 이어 대학로 거리 홍보에 합류, "현대 의료기기를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무면허 의료행위는 국민건강을 크게 위협할 것"이라며 경종을 울렸다.

의협은 '현대의료는 의사에게, 한방진료는 한의사가'·'무자격자 의료행위 국민건강 위협한다'는 문구를 담은 배너를 설치, 시민에게 규제기요틴 정책의 문제점을 알렸다.

"아직도 규제 기요틴에 대해 자세히 모르는 국민이 많다"고 언급한 추 회장은 "거리 홍보전을 통해 국민의 건강과 환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보건의료 규제 기요틴 정책의 문제점을 알려나가겠다"면서 "어제 비대위 실행위원회를 만들어 대국민 홍보 전략을 모색하고 있고, 곧 전체회의를 열어 전국 권역별 홍보전과 전국의사지도자대회 개최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 의협 회장단이 보건의료 규제 기요틴 정책에 반대하며 거리 홍보전에 나섰다. 의료전문지 기자들의 취재 열기가 뜨겁다.ⓒ의협신문 송성철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