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4 19:33 (수)
"골다공증 환자, 사소한 통증이라도 병원 찾아야"

"골다공증 환자, 사소한 통증이라도 병원 찾아야"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5.05.27 12:0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원용 교수, 부전골절·비전형골절 등 조기발견 강조
"치료 늦어지면 골절 진행돼 인공관절 등 큰 수술해야"

▲ 60대 여성의 부전골절 사진으로 ①번 X-Ray 사진에서 발견되지 않은 부전골절이 ②번 MRI에서 확인됐다. 부전골절이 진행되면 골절로 이어지기 때문에 ③번 사진처럼 인공관절치환 수술이 필요하다. <사진-고대구로병원 제공>
최근 골다공증 등으로 인해 약화된 뼈에 방사선 사진에서 확인되지 않는 부전골절이 발생하는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폐경기 이후 급격히 골밀도가 떨어져 전체 골다공증 환자의 90%를 차지하는 여성의 경우 노인성 부전골절에 더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손원용 고려의대 교수(고대구로병원 정형외과)는 부전골절·비전형골절 등 골다공증 환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고관절 골절을 방치하지 않으려면 사소한 외상이나 통증에도 병원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는 "부전골절은 아이를 업는 등 일상적인 상황에서 발생하는 가벼운 외상이나 진단이 어려워 조기에 치료시기를 놓치고 통증이 심해져 늦게서야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며 "골주사 검사·MRI 검사 등으로 조기발견되면 골절상태에 따라 안정가료 정도의 치료도 가능하지만 늦어지면 골절이 이미 진행돼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한 상태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또한 "여성은 폐경기 이후, 남성은 60대 이후에는 주기적으로 골밀도 검사를 받아야하며 결과가 -2.5이하라면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한다"고 권했다.

이와 함께 손 교수는 골다공증 치료제를 장기 복용하는 환자의 경우 고관절 골절 위험이 높아져 비전형골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손 교수는 "골다공증의 대표 치료제 비스포스포네이트 장기복용 시 비전형골절이 나타날 수 있다"며 "치료제를 장기간 복용하면 뼈가 단단해지지만 골형성 저하로 유연성이 감소해 분필처럼 똑 부러지는 기계적 성질의 뼈로 바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골다공증 치료를 받는다하며 안심하지 말고, 비스포스포네이트를 3-5년 이상 장기간 복용하는 환자가 아주 가벼운 외상이나 이유 없이 대퇴부에 동통이 발생하면 정형외과 전문의를 바로 찾아 진료를 받아야한다"며 "영상검사로 비전형골절이 발생유무를 확인하고 상태에 따른 인공관절 치환 등 적합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