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2 20:14 (토)
스프라이셀 1차 치료제 승인 5주년 기념

스프라이셀 1차 치료제 승인 5주년 기념

  • 최승원 기자 choisw@doctorsnews.co.kr
  • 승인 2015.02.05 17:2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BMS, 희망나무 백혈병 환자에게 전달 예정

만성골수백혈병 치료제 '스프라이셀' 1차 치료제 승인 5주년 기념해 희망나무 심기 행사.
한국BMS가 최근 만성골수백혈병 치료제 '스프라이셀' 1차 치료제 승인 5주년을 기념해 희망나무 심기 행사를 열었다.

2세대 표적치료제 스프라이셀의 1차 치료제 승인 5주년을 맞아 임직원은 만성골수백혈병 환자의 복약순응도 향상과 완치를 기원하는 희망나무를 설치하고 희망 메시지를 하루에 한 번씩 나무에 매단다.

희망나무에 하루 하나씩 걸게 될 희망 메시지는 올 9월 22일 세계 만성골수백혈병의 날을 맞아 만성골수백혈병 환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은영 한국BMS제약 사장은 "2세대 표적치료제 스프라이셀이 1차 치료제 승인 5주년을 기념해 환자의 완치를 기원하는 임직원의 염원을 전달하고자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스프라이셀은 다중표적치료제로 만성골수백혈병(CML)과 필라델피아 염색체 양성 급성림프구성백혈병(PH+ ALL) 성인 환자 치료제로 미국 FDA는 2006년 6월, 한국 식약처는 2008년 6월 판매승인했다. 이후 미국 FDA는 2010년 10월, 식약처는 2011년 1월 만성골수백혈병 1차 치료제로 승인했다.

특히 스프라이셀은 만성골수백혈병 치료제 중 유일하게 하루에 한 알, 식사와 상관없이 아침이나 저녁에 복용할 수 있는 표적치료제이다.

김대영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혈액종양내과)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복용 시기를 놓치거나 마음대로 복용방법을 어기면 내성이 생기거나 만성기에서 가속기·급성기 등 위험한 상태가 될 수 있다"며 규칙적인 약물 복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