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기증 활성화, 의료인 교육이 우선"
"장기 기증 활성화, 의료인 교육이 우선"
  • 고수진 기자 sj9270@doctorsnews.co.kr
  • 승인 2015.01.14 18:1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규리 교수 "의대 교육부터 장기 기증 교육해야"
국회서 장기 기증 활성화 정책 간담회 열려

▲ 14일 국회에서 장기기증 활성화에 대한 정책 간담회가 개최됐다.
장기 기증이 활성화 되기 위해서는 의료인을 우선순위로 하는 교육을 강화하고, 의료진의 인식 먼저 바꿔 나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성주·김용익 의원과 새누리당 이명수·강석훈 의원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장기 기증 활성화 왜 필요한가'에 대한 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

장기 기증자는 2010년 2176명에서 2014년 2266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이식건수도 201년 3133건에서 2014년 3818건으로 늘고 있다. 그럼에도 장기 이식 대기자가 2014년 기준 2만 5031명으로 장기기증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장기기증이 활발하지 않은 데에는 의료인의 미온적 태도가 한몫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발표자로 나선 안규리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신장내과)는 "의료인이 잠재뇌사자에 대한 보고율은 15%에 불과하다"며 "특히 의료인이 뇌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전체의 32%만 장기기증 관련 교육을 받은것으로 나타났다"고 꼬집었다.

잠재적 뇌사자를 발굴하기 위해 2010년 '잠재뇌사자 신고제'도입 또한 추진됐으나, 의료현장에서는 제도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안 교수는 "장기기증이나 이식에 관한 교육과 인식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학생때부터 장기 기증에 대한 교육을 하고, 의사고시에도 장기 기증에 관한 시험문제를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환자실이나 응급실에서 인공호흡기를 낀 환자 중 55%는 뇌사에 빠질 확률이 있고, 이들 중 장기 기증을 하게 되는 확률은 20%로 높은편이라고 설명했다.

안 교수는 "이처럼 환자들과 가까이 있는 의료인이 장기 기증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며 "의료인을 대상으로 뇌사자 관련 의무기록 내용을 분석하고 병원에 잠재뇌자사 발굴 코디네이터를 구축하는 등의 교육 프로그램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인을 통한 방안이 가장 빠르고 확실한 기증 증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조원현 계명의대 교수(동산의료원 이식혈관외과)는 "의료인이 환자 또는 가족을 상대로 장기 이식을 권유하는 것이 껄끄러울 수 있다"며 "장기 이식을 얘기하기 위해서는 보호자가 봤을때 여한이 없을 정도로 최선의 치료가 우선돼야 한다. 이후 기증을 설명하고, 선택의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기 기증으로 인한 긍정적 공감대 확산 분위기를 위해서도 의료인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의료인은 이식을 받은 환자가 사회활동이나 가정에서 정상적인 활동을 해나가고 있는 부분을 알려나갈 필요가 있다"며 "성공적인 재활과 사회복귀 모습을 통해 장기 이식의 긍정적인 부분을 홍보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복지부, 의료진 협조로 뇌사자 신고율 높일 것

▲ 정통령 복지부 생명윤리정책과장
보건복지부는 의료진 협조를 통한 뇌사추정사 신고율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통령 복지부 생명윤리정책과장은 "강제가 아닌 협조요청이나 지원확대를 통한 의료진의 동참 유도를 해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뇌사장기 기증 증진프로그램 협약병원을 확대하고,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KONOS)와의 협조를 통한 의료진 교육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잠재뇌사자 신고율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중에 있다. 정 과장은 "기증자가 불편없이 기증할 수 있는 기증체계를 마련해 기증절차를 간소화 하는 방안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기증자 예우사업 추진을 통해 기증자 존중문화를 조성해 나갈 수 있도록 해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