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어 공보의도 "입원전담의사 고용" 촉구
전공의 이어 공보의도 "입원전담의사 고용" 촉구
  • 이은빈 기자 cucici@doctorsnews.co.kr
  • 승인 2014.11.19 11:1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공협 성명 "전공의 수련환경, 환자 안전 직결"

원주세브란스병원 내과 전공의들의 파업을 기점으로 수련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젊은 의사들의 메아리가 울려퍼지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독립적 수련환경평가기구 개설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데 이어, 이번에는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가 성명을 내어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재차 밝혔다.

대공협은 19일 "젊은의사협의체의 일원으로서 대전협의 행보에 강력한 지지의사를 표명한다"며 "전공의가 올바른 환경에서 수련받는 것은 곧 환자 안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대공협은 "대전협이 지적한대로 최근 일선 대학병원의 내과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은 내과만의 위기가 아닌 한국 의료의 위기를 보여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가적인 전문의 인력 고용 없이 수련환경이 개선된 것처럼 보이려는 행태에 같은 젊은 의사로서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공중보건의사 중 일반의의 경우 전공의 수련을 앞두고 있으며 전문의는 현재의 불합리한 수련환경을 직접 경험한 장본인이다. 수련제도의 바깥에서 누구보다 가까이 수련제도를 바라보고 있는 공보의들은 현 수련제도의 개선을 누구보다 바라고 있다는 것이다.

대공협은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전공의들이 요구하는 독립적인 수련환경평가기구 개설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의 조속한 도입에 대해 적극 찬성한다"며 개선안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