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CA 자료제공 요청기관 16곳으로 확대
NECA 자료제공 요청기관 16곳으로 확대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4.09.3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 ‘보건의료기술진흥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객관·신뢰성 확보 이유
국립암센터·한국원자력의학원·국립중앙의료원·지방의료원 등 4개 기관 추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NECA)가 자료제공 요청을 할 수 있는 기관들이 확대된다.

30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NECA가 자료제공 요청을 할 수 있는 기관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 ‘보건의료기술진흥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의결됐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NECA가 보건의료분야 연구를 위해 자료제공을 요청할 수 있는 대상기관을 기존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산업진흥원, 국립대병원 등(12개 기관)에 국립암센터, 한국원자력의학원, 국립중앙의료원, 지방의료원 등 4개 기관을 추가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분야 연구를 수행하는 NECA가 보다 더 객관적이고 신뢰받는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많은 기관으로부터 자료를 제공받아 통합 분석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개정안을 상정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개정안에는 NECA가 자료분석 등에 필요한 민감정보와 고유식별정보 등을 처리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됐다.

이에 따라 NECA는 보건의료기술 및 이를 이용해 생산한 제품에 관한 사무, 보건의료 연구 자료의 통합분석에 관한 사무 등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주민등록번호․외국인등록번호 및 건강에 관한 정보 등 민감정보나 고유식별정보 등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