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6일부터 보건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개시
10월 6일부터 보건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개시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4.09.29 11:4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세 이상 노인·만성질환자·소아·임상부 우선 접종 권장
노인·시설 생활자·급여 수급권자 등 447만명 무료접종

질병관리본부가 2014~2015절기(2014년 9월~2015년 5월)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비해 10월 첫째 주부터 전국 보건소에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개시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우선접종 권장대상자는 ▲65세 이상 노인 ▲심장 · 폐 질환,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 ▲생후 6~59개월 소아 ▲임신부 등이다.

특히 노약자나 만성질환자가 인플루엔자에 감염될 경우 세균성 폐렴, 심부전증과 같은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기존에 앓던 만성질환이 악화될 수 있어 인플루엔자 유행 전에 예방접종이 필요하는 것이 질병관리본부의 설명.

인플루엔자 백신은 건강한 젊은 사람에서 약 70∼90% 예방효과가 있으며 노인, 만성질환자의 경우 그보다 인플루엔자 예방효과는 떨어지지만 인플루엔자로 인한 합병증 및 입원·사망률을 낮추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 9세 이상 성인은 매년 1회 접종, 생후 6개월∼만 8세 이하 소아는 과거 접종력에 따라 1∼2회 접종하는 것이 권장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통상 12월에서 이듬해 4월까지 인플루엔자 유행이 발생하고 있어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의 경우 본격적인 유행 발생 이전에(10~12월)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항체가 형성되기까지는 약 2주 정도의 기간이 걸리며, 개인별로 차이가 있지만 통상 6개월가량(3∼12개월) 면역효과가 지속된다.

올해 우리나라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량은 총 1,900만 도스(dose: 1회 접종량)로 대부분 9~10월 사이 의료기관에 공급될 예정이며, 민간의료기관은 9월부터 접종이 시작됐고, 보건소의 경우는 10월 첫 주부터(대체로 10월 6일 시작) 예방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보건소별 접종개시일 다름).

보건소는 65세 이상 노인, 사회복지시설 생활자, 의료급여수급권자 등 약 447만 명에 대해 무료접종을 실시(보건소별 접종대상 다름)할 예정이며, 보건소 접종 대상이 아닌 사람은(만성질환자, 영유아, 임신부, 학생, 일반인 등) 민간의료기관을 이용해 예방접종을 실시(예방접종비 본인부담)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고령자분들이 쌀쌀한 날씨에 장시간 서서 대기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고(가급적 낮 시간 이용), 접종당일 따뜻한 옷을 입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예방접종은 몸 상태가 건강한 날 받는 것이 중요하므로 접종대상자는 예진 시 건강 상태와 평소 앓고 있는 만성질환을 의료진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예방접종 후에는 30분 정도 접종기관에 머물면서 급성 이상반응(쇼크증상) 발생 여부를 관찰한 후 귀가해야 한다"며 "아울러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손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 준수, 기침 예절, 의심증상이 있을 때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속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