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회장, 서울지검 출두
의협 회장, 서울지검 출두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2.10.17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회가 대한의사협회를 상대로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을 이유로 고소함에 따라 의협의 전, 현직 회장들이 최근 관할 경찰서에 나가 조사를 받은데 이어 15일 다시 서울지검에 출두하여 조사를 받았다.

약사회측의 고소로 김재정 전 의협회장과 신상진 의협회장, 그리고 한석원 약사회장은 이날 서울지검에 나가 대질심문을 벌였다.

이에 앞서 약사회측의 고소건으로 김 전 의협회장은 9월 12일 서울 방배경찰서에서 1차 조사를 받은 바 있으며, 신상진 의협 회장은 같은달 24일 김 전 회장과 같은 조사를 받았다.

약사회는 지난 2000년 의료계가 의권투쟁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일간지 광고 등을 통해 자신들을 비방했다며 명예훼손으로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

의협은 약사회 고소건에 대해 원칙적인 방향으로 강력히 대응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