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750병상 시대 본격 개막
명지병원, 750병상 시대 본격 개막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4.07.0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권역응급의료센터 및 주차타워 신축 건물 준공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준공
명지병원이 2일 권역응급의료센터 신축 건물을 준공하고 새로운 병동을 오픈함으로써 본격적인 750병상 시대를 열었다.

2일 오전 7시 명지병원은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준공을 기념하는 준공 감사예배 및 명지병원 비전 축복 조찬기도회를 가졌다.

이왕준 이사장 취임 5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이기도 한 조찬기도회에는 기독교 목회자 250여 명과 최성 고양시장, 김태원 국회의원(고양 덕양을) 등 관계자 및 지역인사 300여 명이 참석했다.

조찬기도회에서 우종구 대표회장(고양시기독교총연합회)은 "지난 5년간 이룬 성과와 영광에 안주하지 말고, '대한민국에서 가장 혁신적인 통합의료시스템 구축'이라는 비전 실현의 큰 목표를 향해 뼈를 깎는 노력과 도전, 혁신이 끊임없이 이어지길" 당부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 5년간의 변화와 혁신의 노력으로 하드웨어적, 소프트웨어적, 그리고 휴먼웨어적으로 수준이 크게 향상됐으며, 특히 환자의 경험으로 서비스디자인을 혁신하는 '환자제일주의' 미션 구현에 큰 족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또 "앞으로 5년간은 진료역량 강화와 최상의 의료서비스 구현, 열정과 공감, 그리고 소통의 조직문화 창출, Globalization(세계화)과 통합의료시스템 고도화, IT기반의 연구중심병원 육성 등의 목표를 향해 매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준공식을 겸한 준공예배를 가진 권역응급의료센터는 지난 2012년 3월 착공에 들어가 2년여 만에 문을 열게 된 것으로, 지상 8층 규모에 응급중환자실과 응급병동·격리병동·중증외상센터 등을 갖추게 되는데, 지난 6월 24일에 E4병동과 E5병동 오픈식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