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병원협회 제37대 박상근 집행부 인선
대한병원협회 제37대 박상근 집행부 인선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4.05.2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의료협력위 신설·노인의료위→건강노령미래위로 개편
기획위원장 겸 대변인 한원곤·보험위원장 민응기 원장 발탁

제37대 대한병원협회를 이끌어갈 이사진이 확정됐다.

박상근 병협 회장은 22일 병협 회의실에서 제1차 상임이사 및 시도병원회장 합동회의를 열고 부회장·상설위원장·상임이사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부회장단에는 이철 연세대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기획·정책/사립대의료원장협의회장)·박성욱 서울아산병원장(학술·국제/KHC조직위원장)·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경영)·오병희 서울대병원장(병원신임평가센터소장/국립대병원장협의회장)·정흥태 부민병원장(사업·홍보/전문병원협의회장)·강무일 가톨릭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법제·보험)·김우경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총무·재무)·이순남 이대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의무·윤리)이 위촉됐다. 김갑식 동신병원장(서울시병원회장)은 대외·협력 부회장에 새로 낙점을 받았으며, 전임 김윤수 집행부에서 상근부회장을 맡아 활동해 온 이계융 상근부회장이 다시 위촉장을 받았다.

남은 부회장(경영) 한 자리는 차기 중소병원협회장 몫으로 홍정용 내정자가 차지할 전망이다. 홍 내정자는 6월 13일 중병협 총회에서 선출될 예정이다.

분야별 위원장에는 ▲법제위원장(송석환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장) ▲보험위원장(민응기 제일병원장) ▲수련교육위원장(유희석 아주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병원평가위원장(정남식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장) ▲윤리위원장(양정현 건국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총무위원장(정규형 한길안과병원 이사장) ▲재무위원장(박충기 한양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홍보위원장 겸 편집인(이태훈 가천대길병원 의료원장) ▲병원정보관리위원장(이철희 분당서울대병원장) ▲대외협력위원장(박용우 천안요양병원장) ▲건강노령미래위원장(윤해영 대한노인요양병원협회장) ▲대북의료협력위원장(김한선 서울시 서북병원장)이 새로 위촉됐다.

한원곤 기획위원장 겸 대변인(강북삼성병원 자문원장)·정영호 정책위원장(IS한림병원장·한국의료재단연합회장 겸 인천시병원회장)·윤여규 경영위원장(국립중앙의료원장)·김영모 의무위원장(인하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안병문 국제위원장(성민병원 의료원장)·임영진 학술위원장(경희의료원장 겸 경희대병원장·사립대의료원협의회 차기회장)·정영진 사업위원장(강남병원장)은 유임됐다.

상임이사로는 △정책이사(오창진 효성병원 이사장·충북병원회장) △경영이사(김정식 제천서울병원장) △법제이사(서유성 순천향대서울병원장) △의무이사(박우성 단국대병원장) △보험이사(박경우 광혜병원장·조한호 오산한국병원장) △평가수련이사(김홍주 인제대 상계백병원장·박진식 세종병원장) △윤리이사(하우송 중앙보훈병원장) △총무이사(윤여승 원주연세의료원장 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유인상 영등포병원 의료원장 겸 사업이사) △재무이사(정봉섭 분당제생병원장) △홍보·섭외이사(이상덕 하나이비인후과병원장) △국제이사(김봉옥 충남대병원장) △사업이사(선승훈 대전선병원 의료원장) △병원정보관리이사(신호철 강북삼성병원장)이 새롭게 임원진에 합류했다.

박동언·양유희·김민기 기획이사와 이왕준·함웅·조승연 정책이사, 김필수 법제이사, 김성수 의무이사(제주도병원회장), 김상일·김대환 보험이사, 이진호 평가·수련이사, 홍서유 총무이사, 정기석 학술이사, 이성규 사업이사, 이상윤 병원정보관리이사, 류재광 대외협력이사는 재위촉됐다.

37대 병협 이사진은 지난 9일 정기총회에서 선출된 박경동·백민우 감사를 비롯해 구인회 부산시병원회장·김권배 대구경북병원회장·김윤하 광주전남병원회장·홍승원 대전충남병원회장·김인구 강원도병원회장·정성후 전북병원회장 등을 비롯해 총 79인으로 구성했다.

병협의 대외 창구인 대변인에는 한원곤 기획위원장을, 부대변인에 고도일 홍보·섭외이사를 임명했다.

박 회장은 향후 3대 특위(병원경영합리화 특별위원회·의료행위 표준화 및 심사평가합리화특별위원회·의료산업활성화특별위원회)를 신설키로 했으며, 회관건립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