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일호 전공의협의회장 기린다
고 김일호 전공의협의회장 기린다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4.04.27 23:0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대의원총회, 젊은의사 권익향상 후원비 신설
병마 투병 중에도 수련환경 개선·불법 PA 개선 앞장

▲ 고 김일호 15기 대전협 회장
대한의사협회가 생사의 갈림길에서도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에 온 힘을 쏟았던 고 김일호 제15기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을 기리기 위한 후원에 나서기로 했다.

의협 대의원회는 27일 제66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고 김일호 회장 유가족과 대전협이 추진하고 있는 '김일호상' 제정을 위해 젊은의사권익향상비에서 후원비를 지원키로 의결했다.

고인은 2004년 연세대 원주의대를 졸업하고, 2008년 가톨릭중앙의료원에서 인턴을 마친 후 2010년부터 서울 대림성모병원에서 가정의학과 전공의 과정을 시작했다.

2011년 대전협 15기 회장선거에 단독으로 출마, 84.8%의 지지 속에 당선된 이후 전공의들의 열악한 수련환경을 개선하는데 주력, 주당 80시간 근무라는 제도 변화를 이끌어내는 디딤돌 역할을 했다.

포괄수가제·리베이트 쌍벌제·총액계약제·선택의원제 등 의협 의료정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 힘을 실었다.

불법 PA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일부 수련병원들을 검찰에 고발하며 행동하는 전공의협의회의 모범을 보였다.

전공의·공보의·의대생 등 젊은 의사들이 단합하고, 소통의 장을 마련하자는 취지에서 젊은의사 포럼을 기획하기도 했다.

2012년 5월 두경부암 진단을 받고 항암치료를 받는 와중에도 응급의료법 개정안 공청회에 참석하며 나 보다는 의료계와 국민을 위해 제도 개선에 앞장섰으나 2013년 9월 13일 건강을 회복하지 못한 채 영면에 들었다.

권민석 대전협 대의원은 "고인은 병마와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도 불법 PA 문제와 전공의들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고 앞장섰다"며 "후배 전공의들에게 항상 모범을 보인 선배였다"고 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